여수 보신탕집에서 목숨을 건진 ‘럭키’와 ‘데이’, 전국 보신탕집 단속을 촉구합니다!

  • 카라
  • |
  • 2020-08-01 16:46
  • |
  • 652

불법 도살되어 유통되고 있는 개고기와 허가 받지 않은 축산물인 개고기 무단 판매를 단속할 생각이 전혀 없는 정부로 인한 폐단이 심각합니다. 전국의 보신탕집이 간판을 걸고 버젓이 영업을 하고 있는 실정이니 말입니다.

동물권행동 카라는 식약처와 각 지자체를 상대로 보신탕집 단속을 요구해 왔습니다. 개의 도살은 축산물위생관리법상 근거가 없을 뿐만 아니라 동물보호법을 위반하는 동물학대 행위이고, 개고기는 식품위생법상 식품공전에 나와 있지 않아 판매유통이 불가한 식품으로서 그 성분의 위험성마저 우려되는 바 단속이 이뤄져야 마땅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식약처와 각급 지자체의 방임은 이러저러한 보신탕집의 난립과 불법 행위 방치를 낳고 있습니다.

 

개들을 때려잡는다는 어느 보신탕집

카라는 여수시에 개를 사육하고 때려잡으며 비밀스럽게 팔고 있다는 음식점 제보를 입수하여 현장조사에 나섰습니다.

해당 음식점은 음식점 건물 바로 옆 가축사육제한구역에 개들 뿐만 아니라 염소, , 기러기 등 동물을 직접 사육하는 공간을 따로 두고 있었습니다. 또한 음식점 메뉴판에 사육중이던 동물 모두가 일부는 가려진 채 나와있는 것으로 보아 해당 동물들이 직접 도살되어 음식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