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카라 동물영화제] 남긴 장면들, 이야기들

  • 카라
  • |
  • 2019-10-18 15:24
  • |
  • 404

제2회 카라 동물영화제가 지난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열렸습니다. 애니멀호딩, 들개가 되어버린 유기견, 육식주의, 멸종동물 등 동물권의 이슈와 쟁점을 다룬 작품들과 고양이 구조자, 기린 동물학자, 생태적 가치를 집중하는 농부와 같이 동물을 위한 삶을 택한 사람들을 조명하는 작품들이 상영되었습니다. 9회차 상영으로 총 14편의 영화를 관객 여러분께 소개했습니다. 전 세계, 아시아 혹은 국내에 처음 공개된 작품 4편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또한 5회의 관객과의 대화에서는 전문가와 관객이 함께 영화 너머의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카라 영화제와 함께해주신 분들께 그때의 기억을 떠올릴 수 있도록, 그리고 아쉽게 참여하시지 못한 분들께는 현장의 이야기로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둘 수 있도록 제2회 카라 동물영화제가 남긴 장면들과 이야기를 공유합니다.


9/27 제2회 카라 동물영화제는 개막작 <최후의 동물>을 상영하기 전에 개막 프로그램도 진행되었습니다. 국내에서 동물을 위한 활동을 하시는 분들이 제2회 카라 동물영화제를 위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서로의 안부와 활동을 나누는 모습이 반갑고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9/27 제2회 카라 동물영화제 개막프로그램

개막 프로그램에서 <작정하고, 산천어축제>의 김도형 감독님이 이번 상영작 감독들을 대표하여 관객들에게 인사의 말을 전했습니다. 김도형 감독은 영화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힘과 동물 영화제의 의미에 공감하며, 앞으로 카라 동물영화제가 지속되기를 바라는 응원의 말씀을 전해주셨습니다.

카라 영화제를 위해 내한한 국제 야생동물 보호 활동가 아이리스 호는 그동안 많은 영화제에 다녀봤지만, 카라 영화제의 프로그램과 분위기가 가장 인상적이라는 소감과 함께 개막식 현장에 모인 관객들이 동물과 환경을 생각하는 그 마음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한국의 지금 동물들의 상황은 매우 끔찍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수만 마리의 돼지들이 살처분되었거나 살처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또 얼마 전 애니멀 호더가 운영한 보호소에서 수많은 개를 구조한 소식도 있습니다. ‘지금 여기서 안온하게 영화를 볼 때인가?’라는 의견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동물에 관한 여러 가지 문제들을 단순히 감정적으로만 느끼는 것이 아니라, 감정을 기반으로 냉철하게 사유하고 성찰하면서 대안을 찾고, 결국엔 근본적인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도록 실천하는 것까지 다다르고자 합니다. 카라 영화제가 여러분을 실천으로 이끄는 지름길이 되길 바랍니다.”

임순례 동물권행동 카라 대표는 그 어느 때보다도 동물이 고통받는 이 시기에 영화제가 사람들에게 질문하고 답을 찾을 수 있는 장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하며 제2회 카라 동물영화제 개막을 선언했습니다.


9/27 개막작 <최후의 동물들> 관객과의 대화 (아이리스 호, 임순례)

개막작인 케이트 브룩스 감독의 <최후의 동물들>이 상영된 후에는 ‘아이리스 호’ 야생동물보호 활동가와 ‘임순례’ 대표의 관객과의 대화가 이어졌습니다.

“코뿔소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는 이유는 동물원에 전시하기 위함이 아닙니다. 코뿔소를 다시 야생으로 보내기 위해, 하나의 종도 멸종하지 않기 위함입니다. 야생동물에 관심이 있다고 해도 행동하지 않으면 관심 없는 사람들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말보다도 행동이 중요합니다.”

아이리스 호는 미국 최대 동물보호단체인 'HSI'의 수석 야생동물 캠페이너이자 정책 전문가입니다. 아프리카의 코끼리 밀렵, 코끼리 상아와 상어지느러미 등 불법 거래, 트로피 사냥을 규제하기 위해 전방위로 활동합니다. 아프리카에서 코끼리 밀렵과 불법 야생동물 거래 비밀조사를 진행하여 멸종위기 종 거래를 적발하는 것에 참여하고 지역 파트너, 국제기구 및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며 국제적인 입법 활동을 펼친 경험을 바탕으로 현장의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