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라
  • 2017-03-29 18:05
  • 545

    참사랑 동물복지농장 조류독감(AI) 음성 판정...'예방적' 살처분 강행 의미 없어

    보도자료

    수 신

    각 언론사 기자

    발 신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문 의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02-3482-0999

    전진경 상임이사, citycats@ekara.org

    김현지 정책팀장, arqus@ekara.org, 070 4760 1213

    발송일자

    2017329()

     

    참사랑 동물복지농장 조류독감(AI) 음성판정... ‘예방적살처분 강행 의미 없어

     

    예방적살처분을 거부하며 살처분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참사랑 동물복지농장(농장주: 유항우)은 잠복기를 넘긴 지난 328, 조류독감(AI)의 권위자인 충남대학교 수의과학대학 서상희 교수 연구실에 조류독감 바이러스 검사를 의뢰한 결과, 기도 SWAB 20, 분변 2개 시료에 대한 M, H5 테스트에서 전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참사랑 동물복지농장의 5천수 닭들이 현재 조류독감(AI)에 걸리지 않았다는 증명인 셈이다.

     

    농장주와 동물, 환경단체들은 조류독감(AI) 바이러스 잠복기 21일이 지났을 무렵, 전라북도 동물시험소 북부지소에 참사랑 동물복지농장에 대해 바이러스 검사를 해줄 것을 수차례 요청했다. 하지만 시험소는 검사가 살처분 명령 취소의 근거가 될 수 있다며 농가의 적법한 신청을 거부했다. 이는 정부 공인 검사기관이 다른 기관의 압력에 의해 고유의 업무를 방기한 것이다.

     

    지난 228일 전라북도 동물위생시험소의 해당 농장에 대한 조류독감(AI) 바이러스 결과도 음성이었고, 328일 검사 결과도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참사랑 동물복지농장은 조류독감(AI)에 감염된 바 없고, 주변농가 닭들은 이미 모두 살처분 된 상황이기에 참사랑 농장이 다른 농가를 감염시키는 것은 불가능하다. 따라서 살처분으로 기대되는 효과가 전무하며 혈세만 낭비할 뿐 살처분이 강행되어야 할 이유도, 명분도 없다.

     

    이와 관련 농장동물 살처분 방지 공동대책위원회는 살처분 명령권자인 익산시가 살처분 대집행을 하기 전에 먼저 참사랑 농장의 조류독감(AI) 바이러스 검사와 방역대 내 발생 농장 및 예방적 살처분 농장에 대한 바이러스 검사부터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검사 결과 바이러스가 확인되지 않을 경우 현재 조류독감(AI) 관리·보호지역을 예찰 지역으로 전환하고, 이동제한 해제 등 사후조치에 돌입하여 인근 사육농가들의 피해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상황에서 차단 방역으로서 아무런 의미가 없는 살처분 명령을 강행한다면 익산시는 국민적인 비난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참사랑 농장 시료분석 결과 보고 사진>

     



    김우리2017-03-30 17:57
    익산시도 그렇고 정부도 그렇고 제정신이 아닌듯..

    강석민2017-03-29 20:24
    이 농장을 최후의 보루 삼아 역습에 성공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