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사건] 1편. 유기견을 수술실습용으로 이용해온 울릉도 유기견보호소 전 소장을 고발합니다!

  • 카라
  • |
  • 2016-07-11 21:01
  • |
  • 6227


지자체의 동물보호센터는 말 그대로 유기동물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곳입니다. 이곳에서도 가족을 만나지 못하면 죽음(안락사)을 면치 못하기에 입양가지 못하는 유기동물들에겐 생의 마지막이 되기도 하는 장소입니다. 생의 마지막이 비록 가족의 품은 아닐지언정 최소한 기본적인 보호는 받아야 마땅합니다. 하지만 실상은 어떨까요? 반려동물을 '쉽게 사고 쉽게 버릴 수 있다'는 잘못된 인식에서 비롯된 것일까요? 상식적으로 도저히 납득하기 어려운 참혹한 실상. 끔찍한 살풍경이 어떤 섬에서 펼쳐지고 있었습니다.

얼마 전 울릉군의 공수의사가 2년간에 걸쳐 유기견들을 수술 실습용으로 활용해왔다는 믿기지 않는 정황이 한 언론사에 의해 포착돼 보도되었습니다. 

관련보도 "울릉 공수의사가 유기견을 수술용 마루타로? (2016.7.5, 매일신문)"

유기동물의 질병 예방과 진료에 힘써야 할 수의사, 그것도 공수의사로 위촉됐으면서 (지자체가 위탁한) 유기견보호소 전 소장이었던 사람이 되레 유기견을 외과수술 실습용으로 이용해왔다고 하니 참담하기까지 합니다. 주인에게 버림받고 상처받은 동물들이 낯선 곳에서 실습이라는 명목하에 불필요한 수술을 수차례 당했습니다. 키우다 버려지거나 반려인과 생이별하게 된 것으로도 모자라 수술용으로 이용되고 있었던 개들... 그것도 짧은 기간 안에 반복적으로 수차례 수술대에 올라야 했으니 유기견들은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요.

카라는 지옥에 놓인 듯한 고통을 겪었을 이 유기견들의 문제를 함께 풀어보자는 MBC의 제안을 받고 울릉도로 향하게 되었습니다. 유기견을 수술 연습용으로 활용한 공수의사와 공중방역수의사, 이같은 현실을 도저히 묵과할 수 없어 활동가들을 파견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관련보도 "울릉도 유기견은 마루타? 수의사 '연습 목적' 반복 수술 의혹 (2016.7.11, MBC)" 

카라는 현장조사를 위해 7월9일 울릉도를 찾았습니다. 이미 수사가 진행 중인 내용을 파악하고 취재진과 함께 현장을 살펴본 결과 울릉도 유기동물이 처한 현실은 실로 암담했습니다.



▲ 울릉군 시보호소 유기견들이 지내던 야외 보관소

▲ 수사 중 압수된 유기견들이 지내는 모습

울릉군과 2015년도에 계약하고 2016년도 계약은 맺지도 않은 상태에서 지자체 유기견보호소 역할을 해왔던 모 동물병원의 원장이자 공수의사로 위촉까지 된 해당 수의사는 유기견을 자신의 동물병원이 아닌 제3의 장소에서 야외에 이들을 묶어두는 식으로 관리를 해왔습니다. 현재 경찰에 압수된 유기견은 모두 10마리(성견 7마리, 새끼 3마리)로 울릉도 농업기술센터 창고에 기거하고 있으며 이중 2마리는 카라 동물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상태입니다.

<당사자 진술을 통해 확인된 유기견 수술내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