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원참여] ❝고어전문방 방장, 벌금 300만원 처벌 불복❞

  • 카라
  • |
  • 2021-08-05 17:00
  • |
  • 366




2021년 1월 국민들을 충격에 빠뜨린'카카오톡 오픈채팅 고어전문방' 사건의 방장이 벌금 300만원 처벌에 불복하여 재판을 청구하였습니다. 처벌이 더 감형되는 것을 막기 위해 시민 탄원과 공판 참여가 필요합니다.


❝운좋게 척추 맞아서 하반신 마비로 잡았다❞


해당 채팅방 참여자들은 살아있는 고양이를 화살로 쏘아 맞춘 뒤 화살에 맞아 피를 흘리며 고통스러운듯 촬영자를 응시하는 고양이 사진을 채팅방에 게재한 뒤 "운좋게 척추 맞아서 하반신 마비로 잡았다" 고 자랑거리 삼아 대화를 주고 받았습니다.


 

 


 

 


 

 

 

이외에도 너구리 머리를 잘라 직접 동물의 사체를 주고 받고, 동물을 살해하는 방법 및 도구에 대해 구체적으로 공유하는 것은 물론, 다른 국가에서 사람을 참수하거나 처형하는 실제 영상, 심지어는 직접 자신들의 몸을 자해하는 영상까지도 공유했습니다. 대화 중에 사람에 대한 강간, 폭행 욕구를 드러내기도 하는 등 폭력성과 범죄 수위가 심각한 상태였습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이 채팅방에 미성년자가 다수였다는 점입니다. 

 


 

 

 

❝처벌 안 받을거 아니 짜릿해지네요 ㅋㅋㅋㅋㅋ❞ 


당시 화살에 맞아 고통과 공포속에 죽어갔을 고양이가 안타까워 위령제를 치뤄준 시민들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한쪽에서는 위령제를 치르는 동안 정작 채팅방의 방장과 참여자들은 반성은 커녕 "처벌 안 받을거 아니 짜릿해지네요 ㅋㅋㅋㅋㅋ" 라거나 "텔레로 옮겨서 열활하자" 등의 대화를 주고 받았습니다. 국민청원 참여자 수를 모니터링하며 "왜 이렇게 20만 달성되는데 느리냐"고 비웃기도 했습니다.

 


 

 

 

 

 

 




 

 

카라는 직접 동물을 살해한 당사자를 동물보호법 위반 및 야생생물 보호법 위반으로 고발하였고, 이외에도 해당 채팅방 참여자 전원을 방조죄로 함께 고발하였습니다. 다행히 성동경찰서에서 강력한 수사 의지를 보여 채팅방 참여자 80여 명의 신원을 파악하여 소환조사를 진행하였습니다. 조사과정에서 방장의 방조죄 혐의가 입증되어 검찰로 송치되었고 이후 300만원 벌금형이 내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