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입자(?)’ 족제비들을 위해 ‘족제비 굴’ 배려해 준 어린이 미술관

  • 카라
  • |
  • 2018-08-28 14:33
  • |
  • 359

<야생동물과 공존은 위기가 아니라 행운이었다>

요정처럼 나타났다 어디론가 사라진 족제비 가족, 그들과의 우연한 만남 후 고민 끝에 족제비 굴을 마련해 배려하며 공존을 모색한 미술관이 있어 소개 드립니다!

카라는 84일 족제비 가족이 살고 있다는 서울시 성동구 금호동에 위치한 헬로우뮤지움에 방문했습니다. 헬로우뮤지움은 족제비 가족의 출현으로 인해 임시로 휴관을 하고 있었고 미술관 측은 앞으로 대책을 위한 논의를 위해 카라에 도움을 요청하셨습니다. 너무나 감사하게도 생명다양성재단의 김산하 박사님과 동물권행동 카라 박종무 이사님도 족제비 가족을 위한 대책을 위해 동행해 주셨습니다.

미술관 측에서 족제비를 포획하기 위한 시도가 몇차례 있었고 지하에 있는 작은 통로를 통해 족제비 가족이 들어왔다고 생각해서 통로도 막은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혹시나 족제비 가족이 아직 밖으로 나가지 못했거나 뜨거운 여름 족제비 가족을 위한 보금자리를 빼앗은 건 아닌지 걱정이 된다고 하셨습니다족제비는 야행성이기 때문에 낮 시간에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CCTV를 통해 확인된 족제비 가족은 총 5마리로 지하 1층 전시실을 호기심 가득한 모습으로 이곳저곳을 돌아다니고 있었습니다. 어쩌다 전시실을 찾아왔을까요? 하지만 며칠 동안 자주 모습을 보였던 걸 보니 미술관이 머무르기엔 적절했나 봅니다.

카라와 박종무 이사님 그리고 김산하 박사님은 어린이도 안전하고 족제비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미술관 내부와 그 주변을 샅샅이 조사했습니다. 미술관 앞으로는 차가 쌩쌩 달리는 8차선 도로였습니다. 그러나 미술관 주변과 뒤쪽은 전혀 다른 풍경이 그려져 있었습니다. 좁은 통로를 사이에 두고 오래된 기와집이 새로 지은 건물들이 사람 하나도 들어가기 힘든 좁은 공간을 사이에 두고 빼곡하게 도시 공간을 채우고 있었으며, 그 뒤로는 아파트와 작은 녹지 등이 있었습니다. 족제비들은 개발이 급속히 이뤄지면서 살 곳이 부족했거나 복잡한 환경에서 인간이 버린 쓰레기에 의지해 살아가는 를 포식하기 위해 자연스럽게 여기까지 내려온 것으로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