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장] 개를 올무에 목 졸려 죽게 한 행위, 동물학대죄로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 카라
  • |
  • 2019-02-13 13:35
  • |
  • 1102

1. 탈출한 개가 올무로 죽기까지

설 연휴를 앞두고 카라 앞으로 제보 한 통이 찾아왔습니다. 경남 창녕 남지읍이라는 작은 시골 마을에서 지난 127일 올무에 걸려 죽은 개가 발견됐다는 것입니다. 죽은 개는 얼마간 그대로 방치되었다가 사라졌다고 합니다. 개가 왜 올무에 목이 졸려 죽음에 이르게 되었는지, 또 어떻게 사라지게 되었는지를 살펴보았습니다.


마을에 개가 나타난 것은 3개월가량 이전이었습니다. 떠돌아다니는 개를 불쌍히 여긴 빌라에 사는 할머니께서 밥을 종종 주셨습니다. 챙겨주는 밥을 먹기 위해 개는 빌라 주위를 찾곤 했습니다. 그러다 1월 말경 할머니는 죽은 개를 발견하게 됩니다. 수소문 결과, 개를 잡기 위해 올무를 설치한 사람은 인근 보신탕집 주인이었습니다.


자초지종은 이러합니다. 마을에서 십수 년째 낙*건강원을 운영하던 이들은 2년가량 전부터 보신탕집도 열게 됩니다. 개소주와 보신탕을 위해 개농장이나 다른 동네에서 사 온 개들을 음식점 뒤 공터에 두었다가 도살해 판매해 왔습니다. 그러다 얼마 전 뜬 장에 있던 개들에게 밥을 주려고 문을 여는 순간 개 한 마리가 도망가게 되었다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