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도시정비구역 길고양이 돌봄에 우리 모두가 함께 하는 사회로 나아가야

  • 카라
  • |
  • 2021-01-15 13:43
  • |
  • 766

 2020 서울시 도시정비구역 동물보호활동 시범사업 토론회 후기


도시정비구역 길고양이 돌봄에

우리 모두가 함께 하는 사회로 나아가야 

 

 

1960년대부터 시작된 도시개발사업은 전국적으로 신시가지 중심의 도시 확장에 따라 필연적인 현상이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마을 곳곳에서 살아가던 길고양이들이 철거되는 자신들의 터전을 떠나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기 위한 불가피한 여정을 시작하게 됩니다. 사람과 다르게 영역동물인 고양이는 새로운 서식지로 이동한다 해도 철거가 한창인 원 서식지로 다시 돌아간다거나 새로운 구역 내 길고양이 콜로니(colony/군집)에 흡수되지 못하는 등 쉽지 않은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그 과정에서 철거된 건물에 매몰되거나 로드킬을 당하는 일 또한 비일비재합니다.

 

재개발재건축 지역에 서식하는 길고양이에 대한 보호장치가 전혀 없는 작금의 제도 속에서 길고양이의 안타까운 삶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동물권행동 카라는 2016년부터 이러한 문제점을 인지하고 사회적 의제로 확산하여 올바른 방향을 모색하고 개선하도록 활동한 가운데 2020년 서울시와 함께 서울시 도시정비구역 동물보호활동 시범사업을 진행하였습니다. 그 과정에서 맞닥트린 애로사항을 공유하고 필요한 제도를 논하기 위해 지난 1222, “도시정비구역 길고양이 보호, 현실적인 대책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동물권행동 카라의 임순례 대표는 인간의 편의를 위한 재개발 사업을 통해 길고양이에 대한 배려없는 현실에 안타까움을 표하며 올해 진행된 사업으로 동물과의 공존을 위한 필요한 정책이 무엇인지, 그 현실적 대안을 마련하는 자리로서 의미있는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첫 번째 발제자, 카라 김정아 활동가는 서울시 도시정비구역 동물보호활동 사업 경과와 결과, 그리고 나아갈 방향을 발표했습니다. 본 사업을 통해 총 6개 재개발재건축 지역을 선정하여 신청서 접수 현장조사 및 케어테이커 면담 건설사, 조합원, 해당 자치구 공무원, 케어테이커 등과의 간담회 진행 현장 투입 근거리 이주 모니터링 등 5개 과정을 통해 약 140여 마리의 길고양이 TNR 및 치료를 지원하고, 안전한 이주와 길고양이 보호 관련된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탰습니다. 



발제자 동물권행동 카라 김정아 활동가

 

총 포획된 개체 142마리 중에서 60%에 달하는 86마리가 중성화 수술을 받았고, 34%에 달하는 49마리가 치료를 받았습니다. 치료의 경우 재개발재건축 지역 특성 상 깨어진 건물 잔해로 상처를 입는 개체도 있었지만 구내염 치료개체도 상당했습니다. 도시정비구역의 환경은 그날그날 달라지는 철거 일정으로 길고양이들은 이리 저리 빠져나가야 하는 삶을 살기 때문에 구내염 걸린 길고양이에게는 특히나 안정적으로 약물치료를 하는 것조차 힘든 상황입니다.

 

큰 틀에서 길고양이의 안전한 이주를 위해서는 도시정비구역 내 길고양이 TNR은 물론 이주 예정지역 내 길고양이 TNR 역시 필수입니다. 이에 대한 전제조건은 TNR과 돌봄의 기반이 되는 길고양이 급식소의 안정적인 확보일 것이지만, 길고양이에 대한 단순 혐오와 도심 미화를 망친다는 민원 제기 등으로 급식소 확보가 녹록치 않은 상황입니다. 해당 현안은 케어테이커의 길고양이 돌봄활동에 대한 상이한 이해와 함께 자치구의 공원녹지과와 동물담당 부서 간의 상반된 입장으로 원활한 해결이 어려운 문제가 있습니다.


 

[서대문구 홍은13구역] 건설사 대표, 홍은1동 동장, 서대문구청 담당 공무원, 서울시 담당 공무원케어테이커, 동물권행동 카라 등 이해관계자 간의 간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