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③ 길고양이 질병치료와 TNR, 쉘터 지원이 시작되다

  • 카라
  • |
  • 2016-03-10 15:10
  • |
  • 4376

<전문>
삶의 보금자리와 아늑한 쉼터를 의미하던 '집'. 하지만 오늘날 한국에서 집은 잠시 머물다 떠나는 곳이거나 투기의 대상입니다.
재개발은 한편으로는 부동산 투기 바람 속에서, 다른 한편으로는 도심으로 모여드는 사람들에게 좀더 나은 주거환경을 제공하고자 끊임없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주'가 불가능하고, '공사'가 뭔지 모르는 길 위의 동물들에게 재개발은 삶의 파괴요, 죽음을 의미하는 대재앙입니다. 특히 한 곳을 터전으로 삼는 영역동물이면서 인간 곁에서 오랜동안 머물러온 길고양이들은 어떨까요?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전국 2,052개 구역에서 재개발과 재건축 정비사업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는 재개발로 죽음의 벼랑끝에 서게 된 모 지역 길고양이들에게 공사의 위험을 알리면서 터전을 옮겨야 한다는 절박한 신호를 주기 시작했습니다. 또한 해당 지역의 여러 스테이크홀더(관련자)들을 중심으로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의 생명을 살리는 작업이 착수됐습니다.
이번 활동이 생명을 존중하는 재개발 사업의 좋은 사례가 되어 제도적 대안을 모색해 보자는 취지로 관련 글을 지속적으로 게시합니다.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①] 모두가 떠난 황량한 곳을 떠나지 못하는 생명 – 지난글 보기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②] 공사 앞둔 지역 길고양이를 돕기 위한 원칙 수립 및 아픈 고양이 구조 개시 - 지난글 보기

재개발 지역은 자칫 사고가 날 수 있기 때문에 건설사와 재개발 조합 관계자 이외에는 출입이 제한됩니다. 재개발 조합 관계자조차도 공사 현장에 머물 수 없습니다. 공사가 시작되면 중장비를 동원한 위험한 작업들이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고양이들은 뛰어난 순간 판단력과 신체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이 만들고 성인이 이해할 수 있는 ‘인간들만을 위한’ 12차선 찻길이나 중장비의 위험까지 이해하고 생존을 위한 선택을 할 수는 없습니다.


일반적인 공사현장의 모습. 까마득한 높이의 가림벽 바로 바깥으로 위험한 차로가 보인다.


쌩쌩 달리는 차로로 둘러싸인 환경에서 뒤늦게 생명의 위협을 느꼈다 해도 동물들이 안전하게 위험한 공사현장을 빠져나갈 수 있는 방법 또한 없습니다. 차로로 가도 죽고, 공사 현장에 남아도 죽게 됩니다. 차로를 용케 건넌다 해도, 아무런 정보 없이 낯선 지역에 돌연히 들어간 길고양이가 생존할 가능성은 매우 낮습니다.

따라서 본격적인 철거와 땅파기 공사가 시작되기 전에 동물들이 최대한 위험 지역을 벗어날 수 있도록 ‘정보’를 주는 일이 매우 중요합니다. 이 생존 정보는 고양이들의 생태적인 특성을 고려하여 고양이들의 눈높이에서 합리적으로 설계되어야 합니다.


고양이들이 필요로 하는 생존 정보와 사전 보호 활동

 

- 몸을 은신하거나 먹이와 물을 공급 받을 수 있는 곳에 대한 ‘사전 정보’를 가지고 있는 고양이들은, 위험지역을 떠나 상대적으로 안전한 곳으로 영역 이동을 결행해 생존의 기회를 가질 수 있다.

 

- (환경이 감당할 수 있는 개체 수의 최대치 안이라고 해도) 특정 지역에 일순 고양이들이 밀집하여 스트레스가 유발됨으로써 질병이 발생하고 복지가 훼손될 수 있다. 이 때문에 사전에 고양이들의 중성화 수술과 질병치료 및 예방접종이 반드시 필요하다.

아픈 고양이는 물론 대장고양이에게조차 낯선 환경에서 새로운 동료들을 맞닥뜨리는 일은 매우 힘든 일입니다. 따라서 바뀐 환경에서 고양이들이 잘 견뎌낼 수 있도록 단단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 카라와 자원봉사단의 협업에 의한 포획과 치료 그리고 방사 활동이 이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