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⑧ 강남구청의 행정 폭거와 위기에 처한 고양이들

  • 카라
  • |
  • 2016-10-18 14:19
  • |
  • 2227

 

<전문>
삶의 보금자리와 아늑한 쉼터를 의미하던 '집'. 하지만 오늘날 한국에서 집은 잠시 머물다 떠나는 곳이거나 투기의 대상입니다.
재개발은 한편으로는 부동산 투기 바람 속에서, 다른 한편으로는 도심으로 모여드는 사람들에게 좀더 나은 주거환경을 제공하고자 끊임없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주'가 불가능하고, '공사'가 뭔지 모르는 길 위의 동물들에게 재개발은 삶의 파괴요, 죽음을 의미하는 대재앙입니다. 특히 한 곳을 터전으로 삼는 영역동물이면서 인간 곁에서 오랜동안 머물러온 길고양이들은 어떨까요?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전국 2,052개 구역에서 재개발과 재건축 정비사업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는 재개발로 죽음의 벼랑끝에 서게 된 모 지역 길고양이들에게 공사의 위험을 알리면서 터전을 옮겨야 한다는 절박한 신호를 주기 시작했습니다. 또한 해당 지역의 여러 스테이크홀더(관련자)들을 중심으로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의 생명을 살리는 작업이 착수됐습니다.
이번 활동이 생명을 존중하는 재개발 사업의 좋은 사례가 되어 제도적 대안을 모색해 보자는 취지로 관련 글을 지속적으로 게시합니다.

 <지난글 보기>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①] 모두가 떠난 황량한 곳을 떠나지 못하는 생명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②] 공사 앞둔 지역 길고양이를 돕기 위한 원칙 수립 및 아픈 고양이 구조 개시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③] 길고양이 질병치료와 TNR, 쉘터 지원이 시작되다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④] 인근 대규모 공사현장에서 들려오는 안타까운 생명의 절규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⑤] 재개발 조합의 도움으로 건설사와 만나 협의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⑥] 410 10001 2949375 어미 고양이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⑦]곧 무너질 아파트를 떠나지 못하는 고양이들과 난국에 봉착한 카라

 

고양이들을 살리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설치해야 했던 임시 계류장

 

철거일은 다가오는데 곧 헐릴 아파트 지하실을 떠나지 못하는 3단지 고양이들과, 이미 공사가 시작되어 극히 위험함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공사장을 떠나지 못하는 2단지 고양이들을 위해 카라는 ‘모든 책임을 감수하는 조건’으로 2개의 ‘임시’ 계류장을 만들었습니다.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에게 생명을 ⑦]곧 무너질 아파트를 떠나지 못하는 고양이들과 난국에 봉착한 카라  
↑ 지난글 보기

 

2단지 임시 계류장 설치를 위한 협의가 2016년 2월 말 삼성건설, 2단지 조합 관계자 그리고 카라의 참여하에 진행되었습니다. 계류장은 2단지 공사장 경계와 공원으로 이어지는 공터에 최소 3개월 이상 설치하며, 이곳에 계류될 고양이들의 급식은 카라에서 사료를 제공하는 조건으로 삼성건설에서 맡아 주기로 했습니다.

 

공사장을 떠도는 고양이들을 안전한 지역에 계류하기 위한 2단지 임시 계류장은 4월 5일 완공되었고, 이 시기를 전후로 위험지역 고양이들의 포획이 시작되었습니다. 이제 2단지는 수십미터 땅을 파는 지반공사가 곧 시작될 예정이었습니다. 

 
 


카라는 포획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포획을 도와줄 분까지 수소문하여 3/31, 4/4, 4/7 3일간 밤샘 포획이 실시되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길 건너에서 2단지 공사장쪽으로 고양이들이 확산되지 않도록 달터공원과 인근 먹자골목에서도 9마리의 고양이들을 추가 포획하여 중성화 후 방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