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탈수와 영양실조로 2.6kg밖에 되지 않았던 길고양이 '진주' 이야기

  • 카라
  • |
  • 2018-09-05 17:35
  • |
  • 307


지난 7월 14일, 무더운 여름날이었습니다. 뜨거운 햇볕에 콘크리트 바닥이 달궈지고, 모두가 빠른 걸음을 재촉하고 있었습니다. 그때 저는 종로구 세종대로 근방의 한 골목길에서 너무나도 비쩍 마른 길고양이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뼈 위에 가죽만 남은 듯한 모습이었고, 당장 구조하지 않으면 탈수와 영양실조로 살아남지 못할 것 같았습니다.





당시 제게는 어떤 구조 장비도 없었습니다. 그럼에도 저와 제 친구들은 그 고양이를 그냥 지나칠 수 없었고, 구조를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급한 마음에 주변 편의점에 들어가 박스 몇 개를 구해왔습니다. 목장갑과 청테이프도 구매했습니다. 다행히 카라 동물병원에서 멀지 않은 곳이라, 잠시 이동하는 데 사용할 임시 이동장을 만들었습니다. 박스를 테이프로 이어붙이고 공기구멍을 뚫었습니다. 원래 고양이는 날카로운 발톱과 이빨이 있어 박스를 뚫고 나올 수 있지만, 진주라 이름붙인 이 고양이는 워낙 기력이 없어 박스만으로 충분하겠다고 판단했습니다.




아무리 말랐어도 길고양이인데 손으로 잡아 넣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용기내서 장갑을 낀 손으로 확 붙잡았습니다. 역시나 고양이는 저항할 힘이 전혀 없었고, 제 손에 잡혀서 박스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검진과 치료를 위해 택시를 타고 카라 동물병원으로 빠르게 이동했습니다.






수의사 선생님은 고양이가 성묘인데도 2.6kg밖에 되지 않는다며, 오랫동안 제대로 먹고 마시지 못한 것 같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런데 고양이는 말랐을 뿐 아니라 10살 추정으로 나이도 생각보다 굉장히 많았습니다. 계속 길에서 살았는지, 아니면 유기된 경험이 있는지 알 수 없었지만 길고양이의 평균 수명보다 높았고 몸의 여러 곳이 전반적으로 상태가 좋지 않았습니다. 마음의 준비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가능한 만큼이라도 기력을 되찾아주고 싶었습니다.


카라 병원에서는 고양이의 체온을 높이기 위해 따뜻한 물을 담은 페트병을 크롬장에 넣어주셨고, 고양이가 쉽게 먹을 수 있도록 묽은 캔을 준비해주셨습니다. 물론 영양분의 빠른 섭취를 위해 계속 링거를 맞고 있었습니다. 처음 며칠 동안은 캔을 조금씩 먹었고, 만나러 가면 일어나서 앉는 등 기력을 회복하는 듯했습니다. 무더위와 딱딱한 콘크리트 바닥을 벗어난 환경이 편안한지, 비록 잠깐이었지만 허공에 꾹꾹이를 하는 모습도 보여주었습니다. 그런 모습을 보며 어쩌면 고양이가 기력을 회복할지 모르겠다는 작은 희망을 품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