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도 제대로 뜨지 못하고 침을 흘리던 '나양호'

  • 카라
  • |
  • 2021-05-31 01:56
  • |
  • 87

거리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에게는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삶'이 아닌 치열한 '생존'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위기의 동물들에게 손을 내밀어 주신 분들의 구조 사연을 공유합니다.



[구조사연]

집 근처 거리를 걷다가 구내염으로 침을 심하게 흘리고 있는 길냥이를 만났습니다. 몸도 많이 마른 것 같고, 얼굴 절반이 침 범벅에 바닥까지 침이 늘어져 있었습니다. 먹지 못해서 기력이 없는지 눈도 잘 뜨지 못하는 것 같았습니다.

하루에 몇 시간씩 케이지로 구조를 시도했으나 경계가 심한 편이라 구조가 어려웠고, 카라에 통덫 대여를 신청했습니다. 그러던 중 아이를 돌봐주시는 캣맘 분을 만났습니다. 몇 달 전부터 구내염 증상이 있어서 밥에 약을 타서 먹이는 중이었는데 약이 잘 들지 않는다고 하셨습니다.

통덫을 받자마자 캣맘분과 함께 구조를 진행했습니다. 밤에 구조를 진행해 당일은 저의 집에서 보호하고, 다음 날 바로 병원에 데려갔습니다.


[치료 및 진료과정]

병원에서는 현재는 붓기가 너무 심하니, 당장 본격적인 치료를 진행하기보다는 안전한 곳에서 보호하면서 항생제와 영양식을 먹인 뒤 수술 날짜를 잡자고 하셨습니다. 구내염이 심해서, 밥을 잘 먹지 않는 것이 문제였지만 여러 가지 습식 사료와 간식을 사서 가장 기호성에 맞는 사료와 간식을 찾아 약과 함께 꼬박꼬박 급여했습니다.

흘리는 침의 양이 많이 줄고, 기력을 좀 찾아보였을 무렵에 스케일링치료와 6개의 이빨을 발치했습니다. 중성화가 되어 있지 않아 중성화 수술도 진행했습니다. 발치를 진행했지만 더 중요한 것은 앞으로의 지속적인 약물치료라고 당부해주셨습니다. 일주일 약을 처방받아 퇴원했고, 집에서 일주일 정도 보호하며 처방약을 다 먹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