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누런 고름을 단 채 의지할 곳을 찾아 다니다 구조된 '범'이

  • 카라
  • |
  • 2022-03-30 11:46
  • |
  • 159

거리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에게는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삶'이 아닌 치열한 '생존'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위기의 동물들에게 손을 내밀어 주신 분들의 구조 사연을 공유합니다.



[구조사연]

2년 전부터 집 주변 길고양이들에게 밥과 식수를 주고 있었습니다. 작년 가을부터 공원에서 아주 귀여운 새끼고양이 삼형제가 등장했습니다. 그때부터 밥을 주기 시작하면서 인연이 시작되었는데, 첫째는 용감하고 활발했고, 둘째는 소심했지만 밥은 잘먹었고, 셋째는 겁이 너무 많았습니다. 추운 겨울이 시작되면서 보이던 둘째,셋째가 어느날부터 밥먹는 장소에 보이지 않았고 첫째만 나타났습니다. 둘째셋째가 추운 겨울을 이기지 못하고 하늘나라로 떠나지 않았나 싶어서 혼자 남은 첫째에게 안쓰러워서 아침 7, 8시쯤에 나가서 따뜻한 물과 밥을 제공해주었습니다

그러다 2월초 쯤 눈 주변에 끈적끈적해져서 눈을 잘 못뜨고, 기침도 하면서 밥도 잘 먹지 못하고 서럽게 울었습니다. 또 아파서 그런지 다른 고양이들에게 의지하려고 다가가지만, 다른 고양이들은 다가오면 피하고 도망가는 모습을 보였으며, 때로는 맞았습니다. 일단 자세한 상태를 모르니 지켜보기로 했는데 어느날 2일 동안 모습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시간날 때마다 집주변을 돌며 찾아봤지만 그림자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2일 후, 한쪽 눈이 돌출된 상태로 밥 먹는 장소에서 나타났습니다. 눈 상태가 너무 심각했기에 이러다 죽겠다 싶어서 경계심이 다른 고양이들은 적은 편이여서 밥으로 유인한 뒤, 목덜미를 잡아서 옷으로 감싼 뒤 집으로 데려와서 방 한쪽에 안정을 취하도록 했습니다.

갑작스러운 구조여서 어찌할 바를 몰라, 집 근처 동물병원에 전화를 했더니 일단 상태를 보자고 하셔서 케이지 안에 넣어서 급하게 데려갔더니, 상태를 보시더니 눈을 열어봐야지 눈을 적출해야되는지 말아야되는지 아신다고 하셨습니다. 그날 시간이 너무 늦었기에, 다음날 수술 전에 필요한 검사를 하고 적출이 필요하다면 눈적출 수술을 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