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름으로 가득찬 꼬리를 감추며 재개발지역을 떠돌던 '밀리'

  • 카라
  • |
  • 2022-07-06 14:22
  • |
  • 53

거리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에게는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삶'이 아닌 치열한 '생존'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위기의 동물들에게 손을 내밀어 주신 분들의 구조 사연을 공유합니다.



[구조사연]

동네에는 꽤 나이를 먹은 길 친구들이 많습니다. 밀리도 그중 하나입니다. 몸집에 비해 유순한 성격으로 영역 다툼에서 밀려 이곳저곳 옮겨 다니곤 하던 친구였습니다. 코숏에게서 보기 힘든 멋진 회색 코트를 입어 그 미모를 물려받은 아이들은 모두 입양을 갔지만, 밀리는 재개발이 시작된 후에도 여전히 이곳에 남아 있었습니다. 재개발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후 안 보이는 친구들이 많아 걱정되었지만 밀리는 꾸준히 급식소에 나오며 한 해를 보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급식소에 핏자국이 보였습니다. 무슨 일인가 싶어 근처를 뒤졌지만 별다른 특이사항이 없어 찝찝함을 남기고 넘어갔습니다. 그리고 얼마간의 시간이 흐른 뒤 밀리의 이상한 모습이 포착되었습니다. 엉거주춤한 자세와 꼬리 부분의 이상한 모양으로 자세히 보니 꼬리가 거의 잘려 맨눈으로 봐도 살이 썩어 들어가고 있었습니다. 황급히 동네 분들과 포획 틀을 설치했고, 몇 년간 TNR 포획이 절대 되지 않던 아이는 살고 싶었는지 반나절 만에 포획 틀에 들어와 얌전히 앉아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