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안의 심각한 염증과 구내염으로 구조되어 전발치를 한 '동엽이'

  • 카라
  • |
  • 2022-07-29 17:48
  • |
  • 57

거리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에게는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삶'이 아닌 치열한 '생존'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위기의 동물들에게 손을 내밀어 주신 분들의 구조 사연을 공유합니다.



[구조사연]

동엽이는 지난겨울에 베란다 밑에 만들어 두었던 겨울 집에 들어와서 잠자던 아이였습니다. 두 마리의 고양이를 구조해서 함께 살고 있어서 더 이상 고양이를 들이면 무리가 될 듯하여서 밥은 두고 있지 않았는데 아이가 와서 잠을 자는 것을 확인하고 밥과 물을 두기 시작했습니다.

가끔 와서 밥을 먹고 잠은 꼬박꼬박 자러 오는 듯하다가 어느 날부터는 자리를 잡고 베란다 앞에 계단에 하루 종일 있는데 중성화도 안된 것 같고, 침도 흘려서 우선 동네 병원에서 말씀드리고 약을 타서 침을 흘릴 때만 밥에 약을 타 주다가 장마가 시작되고 차양에 있는 곳에서도 비에 젖어 있어서 베란다에 격리 장에 들락거릴 수 있게 자리를 만들어 주고 자세히 보니 침을 흘리는 것이 더 심해지고 몸도 꼬질 해진 것이 구조를 해서 치료하고 데리고 있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동네 캣맘의 도움으로 구조 틀로 병원에 데려가서 입원 후에 중성화 수술과 발치 수술을 받고 집에 데려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