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로 생사를 헤매던 '누렁이'

  • 카라
  • |
  • 2016-08-30 15:20
  • |
  • 2917
구조자분은 어느 날, 운영하는 공방 앞 이차선 도로에서 개가 비명을 지르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급하게 나가보니, 사고 차량은 사라지고 개 한 마리가 인도 옆 작은 텃밭 안쪽으로 기어가 숨어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개는 심한 기침을 하며 피를 토했고, 뒷다리가 마비되어 보였습니다.  

119에 전화하고 다시 120에 전화하기를 수 차례, 연계병원의 운영시간이 아니라 거절되었고,
근처 24시간 동물병원이 가능하다고 하여 개를 도포에 싸서 119차량에 태우고 병원으로 갔습니다.
하지만 입원실이 없어 응급조치가 불가한 상태에서 일단 항생제와 진통제를 맞추고,
다행스럽게도 119구급대원이 소개해준 한 큰 2차병원으로 재이송되었습니다.

2차병원에서 엑스레이를 찍어보니 폐에 피가 차 있고, 뒷다리 중 한쪽의 신경손상이 의심된다는 진단.
이 날부터 공방 주변 개가 목격된 곳에 주인을 찾으러 다녔지만 주인을 발견할 수 없었습니다.

설상가상 골반이 골절되어 내려앉은 상태라 신경수술이 긴급히 필요하다는 2차 진단.
병원을 옮겨서 MRI와 CT를 찍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리고, 임시로 이름 붙여준 '누렁이'는 수술에 들어갔습니다. 


 
(누렁이의 수술 전 엑스레이 사진)


누렁이는 총 다섯 시간에 걸친 대수술에 들어갔습니다.
누렁이가 받은 수술은 '척추 탈골 고정술'로, 골절되어 내려앉은 뼈를 들어 올린 후 제자리에 맞춰 고정하는 수술이었습니다.
누렁이의 오른쪽 뒷다리 신경이 조금 끊어져있었고, 나머지 신경은 부종이 있는 상태가 확인되었습니다.  
수술은 성공적이었으나 배변이나 뒷자리 신경회복은 회복상황을 지켜보아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누렁이 수술 후 엑스레이 사진)


수술 비용 문제와 뒷다리 마비로 판단이 되어 지인들은 누렁이의 안락사를 권유하였습니다.
하지만 치료가 가능하다는 담당의사선생님의 소견을 따르기로 구조자분은 마음먹었고, 응급신경수술을 실시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수술 후 누렁이의 회복속도가 매우 빨라서, 구조자분도 의사도 모두 신기해했다고 합니다.
 


(수술 후 회복 중인 누렁이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