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동물권 더배움] '과학으로 뒤집는 복날'에서 뒤집어 본 보신문화

  • 카라
  • |
  • 2019-08-06 18:06
  • |
  • 501

‘복날’은 동물을 먹는 날일까요?

인간은 동물을 먹고 건강해질 수 있을까요?

카라 동물권 더배움은 보신탕, 웅담, 삼계탕을 먹으면 건강해진다는 인간의 보신 문화를 과학적으로 뒤집어 보고, 개, 곰, 닭에 관한 객관적 정보와 함께 오늘날 동물이 처한 현실을 공유하고자  '과학으로 뒤집는 복날: 우리는 보신문화에 반대한다'를 기획하였습니다.

6/27(목), 7/2(화), 7/4(목) 3강에 걸쳐서 진행된 더배움X복날은 어떤 이야기들을 남겼을까요? 초복 전에 시작했던 더배움 강좌의 현장 이야기를 말복을 앞두고 다시 돌아보고자 합니다.


[1강. 반려동물까지 음식이 되는 보신문화]


복날 시즌이 되면 개고기 논쟁이 가장 뜨겁습니다. '닭, 돼지, 소는 괜찮고 개만 먹지 말라는 건가?'라며 감정적으로 논쟁을 끌고 가는 의견들도 여전합니다. 하지만, 카라를 비롯한 대다수의 동물권 활동가들은 개 대신 다른 동물을 먹으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영양 과잉 시대의 보신 문화와 더 빨리 더 많이 더 싸게 먹기 위해 더 잔인해진 공장식 축산을 이제 멈추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또한, 개식용의 문제는 윤리적인 고민을 넘어서서 불법과 무법 사이에 놓여 있습니다. 개식용 철폐는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감정적인 항변이 아니라, 다른 동물보다도 법적으로 문제가 되는 지점들이 다분합니다. 이처럼 개 식용을 멈춰야 할 이유는 이미 많지만, 더 많은 논리를 뒷받침하기 위해 카라 동물권 더배움 복날 특집에서는 '반려동물까지 음식이 되는 보신문화'를 1강으로 구성하였습니다. 동물행동학 박사인 이혜원 수의사와 함께 왜 개를 먹어선 안 되는지 과학적으로 살펴보았습니다.


이혜원 수의사는 개 식용에 관해 역사적이고 과학적으로 살펴보았습니다. 강의의 세세한 부분이 다 필요한 이야기였지만, 이번 후기에서는 개를 먹어서 안 되는 세 가지 이유를 꼽아보고자 합니다.


1. 복날에 항생제를 먹어서 건강해지고 싶으신가요?

시중에서 판매하는 개고기를 조사한 93개 중 60%가 항생제 최소 1개가 나왔습니다. 두 개 이상의 항생제는 30%, 심지어 다섯 가지가 넘는 항생제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그 외에도 무수한 세균이 나타났습니다. 인간과 어떻게 직결되는지 연구되지 않았을 뿐입니다.

개고기 판매자는 서비스로 간이나 심장을 주는 경우가 있습니다. 심장에서는 심장사상충으로 보이는 것들도 있었습니다. 심장사상충은 사람이 옮을 수도 있는 인수공통전염병입니다.


2. 동물 학대 사건이 매일 매시 매초가 일어나는 곳이 개농장입니다.

개는 악취가 나는 음식을 먹지 않습니다. 하지만 개 농장의 개는 음식물 쓰레기를 먹고삽니다. 왜 그럴까요? 그 이유는 아무리 더운 날씨에도 물을 주지 않기 때문입니다. 개는 목이 말라서 음식물 쓰레기를 먹습니다. 개 농장은 여러분이 경악하는 동물 학대 사건 그 자체입니다.


3. 개를 합법화해서 안전하게 먹으면 되지 않냐고 말씀하신다면!

그 어느 국가도 개농장에 대한 연구는 없습니다. 지금 우리는 인간이 닭, 돼지, 소를 과잉섭취를 다시 생각하고, 동물을 위한 복지를 논하고 있습니다. 개식용을 합법화한다면, 동물복지를 역행하는 것으로, 다른 농장 동물의 복지에 대한 고민은 멈출 수밖에 없습니다. 소, 돼지, 닭을 위한 동물복지 논의는 30~40년의 시간이 걸렸습니다.

개가 합법화될 때, 우리는 ‘개도 그냥 먹는데, 돼지, 소, 닭을 왜 복지를 고민하면서 먹어야 해?”라는 질문을 만나게 되지 않을까요?


[2강. 웅담 말고 운동]

카라 동물권 더배움 '과학으로 뒤집는 복날: 우리는 보신 문화에 반대한다'의 2강은 야생동물인 '곰'까지 보신으로 착취했던 현실과 그로 인해 지금의 상황을 공유했습니다. <곰 보금자리 프로젝트>에서 활동 중인 최태규 수의사님과 함께 인간의 왜곡된 보신 문화로 인해 착취되고 있는 사육 곰의 현실을 알아봤습니다. 이제는 소비하는 사람이 거의 없지만, 곰의 쓸개인 ‘웅담’은 간 기능 개선과 피로회복에 효과가 좋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열악한 환경에서 평생을 고통스럽게 사는 곰들의 쓸개를 먹으면 병들었던 간이 건강해지고 정말로 피로가 사라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