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후기]카라의 2020년 찾아가는 동물권 교육 활동들

  • 카라
  • |
  • 2020-09-27 15:39
  • |
  • 329

여러모로 하 수상한 상반기와 여름이 지나고 어느덧 옷깃을 여미게 되는 계절이 다가왔습니다.

카라는 올 한 해 교육 활동 계획을 세우면서, 교육을 접할 수 있는 저변의 확대와 양질의 내용을 제공하는 것에 방점을 두고자 했습니다.

초중고 교사분들과 함께 연구진을 구성하여 자료를 개발하고 있고, 지자체와 함께한 교육사업 성과를 보고서로 제작하기도 하였으며, 사회적 이슈가 많아지고 있는 미디어 분야의 동물권에 대한 여러 조사들을 진행해 왔습니다.

새롭고 다양한 활동들을 전개하고자 하는만큼 직접 현장에서 하는 '찾아가는 동물권 교육'의 수요를 모두 아우르기 어려운 한계가 발생하였고, 이에 그동안에 비해 상대적으로 교육의 양적 횟수를 줄이게 되었습니다.

더군다나 연초부터 접수된 30여건의 교육 문의/요청 대부분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소되거나 미뤄지는 일이 부지기수 였습니다.

결과적으로 하반기이자 3분기 시기에 온/오프라인 방식을 포함하여 총 10여회 이상의 교육이 진행되었고, 어쩌다보니 당초 계획과 맞아 떨어지는 신기한(?) 현상이 발생했습니다.

이렇듯 시행착오와 우여곡절이 함께했던 2020년 찾아가는 동물권 교육 활동 소식을 사진과 함께 전해 봅니다.

※ 2020년 온/오프라인 동물권 교육 활동은 신청 마감되었습니다.


* 모든 교육은 정부의 지침에 따라 일정과 공간을 검토하였으며 사전 방역과 위생/소독 점검 및 현장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을 준수하며 진행되었습니다.


카라로부터 영감을 받았다는 <서산동물권행동>

입구에 직접 준비하신 비건 다과들이 있는 걸 봤을 때, 이미 동물권에 대한 감수성이 뜨거운 분들을 만나게 되겠다는 반가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동물권 활동 소개와 윤리적 소비까지 연속 2개 주제를 다루는 동안 매우 집중하며 들어주셨던 서산 시민분들과 단체 분들의 동물권 활동을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


미래의 희망을 엿볼 수 있었던 <꿈틀학교>

꿈틀학교에서는 정보 중심의 내용 전달보다 동물권 활동가를 직접 만남으로 나눌 수 있는 다양한 이야기를 희망하였습니다.

활동가 스스로도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와 비전을 돌아볼 수 있었고 열린 마음으로 함께하는 학생들 덕분에 시간 가는 줄 몰랐던 날이었습니다.



마스크 너머로 빛나는 눈빛을 느낀 <인천연송초>

공교육 기관의 경우, 학생 뿐만 아니라 학부모와 교직원 모두 온라인 수업과 등/하교 사이에서 많은 혼란과 어려움이 있는 2020년..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명과 동물에 대한 동아리 활동을 이끌고자 노력하셨던 선생님 덕분에 동물원 동물, 반려/유기 동물 주제와 함께 반짝거리는 눈의 초등학생들을 2번이나 직접 볼 수 있는 귀한 자리기도 했습니다.



3번의 온라인 화상 교육으로 만난 유쾌한 <송파어린이도서관>

카라 뿐만 아니라 당초 오프라인 교육을 계획했던 많은 곳들이 점점 온라인 화상 교육 플랫폼으로 프로그램 진행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전문적인 장비 세팅과 능숙하게 현장 운영을 도와주셨던 도서관 분들 덕분에 주변야생동물, 동물원동물 ,반려/유기 동물등의 주제들을 채팅으로 퀴즈나 소감도 나누며 신선한 경험과 자극이 된 교육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