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제4회 카라동물영화제, 9일간 남긴 이야기들

  • 카라
  • |
  • 2021-11-17 17:46
  • |
  • 126

2021년 10월 23일부터 10월 31일까지 9일간 열렸던 제4회 카라동물영화제가 무사히 마무리되었습니다. 올해의 영화제는 어떤 이야기들이 있었을까요? 무엇을 고민하고, 무엇이 변화했을까요? 카라동물영화제를 함께 만들어주신 관객 여러분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올해의 마무리 인사를 전합니다.



극장 상영작 전회 매진!

여전히 코로나의 일상이 유지되고 있었기 때문에 올해도 카라동물영화제는 온라인을 중심으로 진행하였습니다. 하지만, 극장 상영 연장에 대한 관객들의 요청과 극장 상영에 대한 중요성에 공감하고 있었습니다. 올해 영화제는 오프라인 상영이 하루였으나, 3회로 늘려서 진행하였습니다. 그리고 전회 매진이라는 유의미한 기록을 남겼습니다.

<고잉홈>, <냉장고 안의 코끼리>, <세마리>, <세이브 더 캣>이 상영되었던 '국내 단편선'은 티켓 오픈 15분 만에 전 좌석 매진되었고, 개막작 <군다>뿐 아니라 <카우> 역시 큰 관심을 받으며 영화제 3일 전에 일반 좌석이 모두 매진되었습니다.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신촌아트레온 CGV 극장 현장 모습]


카라동물영화제 마니아!

올해는 카라동물영화제를 기다려주신 분들을 위한 얼리버드도 마련했습니다. 얼리버드 30분을 모집하여 온라인에서 상영하는 16편의 영화를 모두 관람할 수 있는 ID카드를 특별한 가격에 발급해드렸고, 이 덕분에 카라동물영화제의 소중한 상영작들을 골고루 여러분께 소개할 수 있었습니다. 할인된 가격이라고 하더라도 영화제 전 작품을 볼 열정과 관심이 있어야만 참여할 수 있는 '얼리버드'입니다. 얼리버드 역시 신청 하루 만에 매진되었습니다. 카라동물영화제에 보내주신 사랑과 신뢰를 오래 유지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열심히 준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