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봉이네보호소] 달봉이네 동물들 치료 후기

  • 카라
  • |
  • 2019-11-04 17:49
  • |
  • 145

한국 사회에서 사설보호소가 정상적으로 운영되기는 몹시 어렵습니다. 중성화 수술을 하지 못해 개체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일도 비일비재하고, 보호소의 개들이 입양을 가는 일도 무척 어렵습니다. 거처를 깨끗하게 청소하고 밥을 주는 일만 해도 손길은 턱없이 부족합니다. 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보호소를 시작했지만, 되레 동물을 방치하고 학대하게 되는 모순적인 일이 발생하기도 합니다카라는 사설보호소의 정상적인 운영과 자립을 지원하는 인큐베이팅 활동을 하며 달봉이네를 만났습니다. 시민들과 힘을 모아 보호소 시설을 짓고, 모든 개체에게 중성화 수술을 진행했고, 입양 파티를 통해 많은 수의 동물들을 입양 보냈고, 사료를 지원하고 카라봉사대를 꾸려 보호소에 봉사를 가고 있습니다.


달봉이네 보호소는?

2005, 서울시 은평구에서 뉴타운 재개발이 시작되면서 하나 둘 사람이 떠나기 시작했고, 그 자리에 남겨진 개들이 있습니다. 버려진 개들은 소위 들개가 되어 사람들의 외면을 받았지만, 한 사람만이 그 동물들에게 관심을 가져주었습니다. 그렇게 달봉이네 보호소는 헌신적인 한 명의 소장님과 재개발지역에 버려진 개들로 탄생했습니다. 현재 보호소에는 약 130여 마리의 개들이 지내고 있습니다.

 

소장님과 카라의 활동가들, 시민봉사자 분들 등등 많은 사람들이 달봉이네를 십시일반 돕고 있지만 개들은 여전히 사람을 경계합니다. 버려졌을 때의 상처가 남았는지, 혹은 사람을 경계하는 어미의 습성을 닮게 된 것인지지금 달봉이네의 개들은 땅을 파고 들어가 몸을 숨기기 너무 바쁩니다. 그래서 질병을 초기에 발견하기 무척 어렵습니다최근 1-2년간 카라에서 치료를 지원한 달봉이네 유기견들의 이야기를 간단히 정리했습니다. 아이들은 지금 모두 건강하니, 무겁지 않은 마음으로 후기를 함께 읽어주세요.


1) 누렁이



누렁이는 모낭충이 심해 병원 치료를 받게 되었습니다상태가 굉장히 심각했으나, 사람을 보면 숨는 성격 탓에 초기에 발견하지 못했던 것입니다.





병원 입원치료를 마친 후 보호소로 돌아갔을 때의 모습입니다아직 털은 다 나지 않았지만 발진이 일어난 부분이 모두 가라앉고 한결 편안해 보였습니다.



그러나 몇 개월 후 꾸준한 관리가 어려운 환경이다 보니 누렁이의 피부가 다시 악화되어 또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습니다.

 


치료를 마친 누렁이는 다시는 병원에 가고 싶지 않은지 빨리 회복하여 뽀송한 털 들이 자랐습니다누렁이는 6개월 간격으로 약을 꾸준히 복용해야 합니다달봉이네에 오신다면 누렁이의 피부가 다시 나빠지지는 않았는지 함께 유심히 관찰해주세요.


2) 진순이와 예쁜이



진순이는 봉사자들을 보고는 우렁차게 짖지만 소장님에게는 상냥한 아이입니다소장님이 밥을 줄때면 늘 곁에 와서 애교를 부리곤 한다는데요어느 날 밥을 주러 들어간 소장님이 애교를 부리는 진순 이를 이리저리 쓰담다 보니 배 부위에 전에는 만져지지 않던 멍울이 만져져 카라로 전화를 주셨습니다운 좋게 금방 초기에 발견 할 수 있었고 무사히 수술을 마치고 지금은 건강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이쁜이는 목에 난 상처로 인해 병원에 입원하였습니다상처를 입은 지 오래되었는지 상처는 고름으로 가득 차 주먹만 하게 부풀어 있었습니다입양을 추진해보려 오구데이 입양파티에도 참여했지만나이가 많아서 인지 가족을 찾지 못했고 결국은 보호소로 다시 돌아가게 되었습니다.



예쁜이와 진순이는 룸메이트입니다달봉이네 오셔서 진순이와 예쁜이를 보신다면 반갑게 인사해주세요.


3) 복돌이



복돌이는 주말농장에 버려진 아이입니다중성화수술을 위해 병원에 입원하였는데 안타깝게도 심장사상충에 감염되어 있었어요다행히 초기여서 치료를 금방 끝마칠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