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요청] 정부와 농진청은 ‘개 복제’ 사업의 진실을 밝히고 반려동물연구사업단장 이병천을 즉시 해임하라

  • 카라
  • |
  • 2019-05-07 16:00
  • |
  • 529

취 재 요 청


20190507() 15:00 배포 (배포 즉시 보도)

담당: 동물권행동 카라 전진경 상임이사, citycats@ekara.org / 신주운 활동가, juns@ekara.org


<기자회견 취재요청>

정부와 농진청은 개 복제사업의 진실을 밝히고

반려동물연구사업단장 이병천을 즉시 해임하라

 

일시 : 2019058() 오전 1130

장소 : 농촌진흥청 정문 앞(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농생명로 300)

주최 : 동물권행동 카라

발언 : 동물권행동 카라 전진경 상임이사

퍼포먼스 내용: 복제견을 대상으로 비윤리적 실험행위를 자행한 연구단장 이병천 교수 규탄

 


 

동물권행동 카라는 농촌진흥청이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열악한 개농장 개들의 난자를 싼값에 채취하거나 대리모견으로 이용 후 다시 개농장으로 보내면서 61마리의 복제견을 탄생시킨 정황을 파악하고, 농진청에 본 사업의 경과와 복제견들의 안위를 확인하기 위해 관련 정보를 공개청구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농진청은국가안보란 이유로 현재까지 공개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지난 4, 언론을 통해 공개된 서울대학교 이병천 교수의 복제 사역견을 대상으로 한 동물실험의 경악스러운 이면이 드러남에 따라 농진청이 진행해 왔던 개 복제 사업의 진실 규명은 더욱 불가피해졌습니다.

 

게다가 2018, 농진청은 반려동물 복지와 연관 산업 육성 명목으로 실제로는 개들을 실험동물로 이용하거나 불필요한 증식 기술을 연구하는 사업 등을 포함한 <반려동물산업 활성화 핵심기반기술 개발사업>2018년부터 2022년까지 연간 43억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본 사업의 연구단장은 바로 문제의 서울대학교 이병천 교수입니다. 수백억의 국민 혈세가 생명의 존엄성을 짓밟는 실험행위에 사용되고 있거나, 부도덕하고 자격없는 연구자에게 지원되고 있다면 이는 동물의 생명 보호와 존중을 추구하는 우리사회에서 결코 용납될 수 없으며 그 진상이 낱낱이 공개되어야 합니다.

 

하여 동물권행동 카라는 58일 농촌진흥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며 농진청이 추진한 복제견 사업 전반의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거대 국비가 투입된 농진청 관할의 반려동물연구사업단에서 이병천을 즉각 해임시킬 것을 요구할 계획입니다. 또한 농진청의 특수목적견 복제 사업 과정에서 비도덕적 실험에 이용된 난자 채취용 개들과 대리모견 그리고 복제견들의 고통을 형상화하고, 이를 자행해 온 이병천을 규탄하는 퍼포먼스도 진행될 예정입니다. 귀 언론사의 많은 관심과 취재를 부탁드립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