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문] 서동욱 울산 남구청장은 울산 돌고래 방류를 즉각 결단하라!

  • 카라
  • |
  • 2021-05-26 15:42
  • |
  • 649

⠀

[시민사회단체 공동 기자회견]

서동욱 울산 남구청장은 울산 돌고래 방류를 즉각 결단하라!

수족관 고래류의 폐사가 연이어 발생하며 말 그대로 ‘돌고래 잔혹사’가 끊이지 않고 있다. 국내에서 고래류를 전시・체험하는 수족관은 현재 7개소로, 올해에만 3마리의 수족관 고래류가 폐사했다. 모두 자연 수명을 채우지도 못한 채 조기 폐사한 것이다.

1984년 서울대공원이 돌고래를 처음 반입한 이래 국내 수족관들은 유행처럼 고래류를 수입하거나 불법포획, 자체 번식을 통해 개체수가 100여 마리로 늘어났다. 그러나 현재 남은 돌고래는 2021년 5월 기준 24마리에 불과하다. 지난 30년 동안 70여 마리가 사망한 것이며, 현재 영업 중인 7개소 수족관 그 어느 곳에서도 감금된 고래류의 복지를 위한 결단을 찾아보기 어렵다. 세계적으로도 전례가 없는 폐사율을 보이고도 모자라 그대로 전시하고 체험하며 돈벌이 수단으로 치부하는 동물 생명권 유린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7개 수족관 중에서 2번째로 폐사율이 높은 곳이 바로 울산 장생포 고래생태체험관이다.‘돌고래 학살지’로 악명 높은 일본 다이지 마을에서 불법 포획된 큰돌고래 12마리를 반입하여 돌고래가 도저히 정상 생활을 할 수 없는 좁은 수조 감옥에 가두고 전시와 공연에 이용한 곳이다. 그 결과는 어떠한가? 2009년 개관이래 12마리 중 8마리가 폐사했다. 그러나 더욱 유감스러운 사실은 이 수족관이 지자체가 운영하는 공공기관이라는 것이다. 동물의 생명보호를 증진하는데 앞장서야 하는 공공기관이 오히려 생명 경시를 조장하며 그만 감금하고 바다로 돌려보내라는 시민의 요구에도 회피하고 있는 현실이다.

지난 4월 7일에 치러진 울산 남구청장 재선거 후보로 나온 서동욱 당시 국민의힘 후보는 고래생태체험관 고래 방류에 대해서 “해양수산부 등 정부의 지침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고, 구청장으로 당선된 이후에도 여전히 감금된 돌고래에 대한 정책 하나 없이 해양수산부의 역할이라며 본인의 책임을 밀어내고 있다.

돌고래 방류에 있어서 지자체가 해수부의 지침을 따르는 것은 당연히 필요하지만, 고래생태체험관에 생존해 있는 4마리 돌고래들의 방류 의지와 결단은 바로 구청장의 몫이며, 이러한 의지와 결단이 선행되어야 방류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가 가능하다. 서동욱 남구청장은 지금이라도 고래생태체험관에 감금된 생존 돌고래 4마리 전원 방류라는 용단을 내리고 울산시와 해양수산부와 함께 최선의 결과를 위해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

우리 시민사회는 더 이상의 감금된 고래들을 보고 싶지 않고, 자연에 있어야 할 생명들이 죽어가는 수족관 현실 또한 목도하고 싶지 않다. ‘돌고래 무덤’이라는 오명을 벗어나 고래와의 공존을 위한 도시로 거듭나도록 서동욱 남구청장의 결단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나아가 ‘바다쉼터’ 조성에 대한 의지를 다지고 행동으로 나타냄으로써 울산 남구를 ‘돌고래 생명의 도시’로의 진일보할 수 있기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

2021년 5월 26일

녹색당 동물권위원회,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자유연대, 디엑스이 야생동물 소모임,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시셰퍼드코리아, 울산기후위기비상행동, 울산녹색당, 울산시민연대, 울산환경운동연합, 정치하는엄마들, 핫핑크돌핀스,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총 13개 단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