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원 참여요청] ‘얼치기 50근 입고되었습니다’ _ 한국 개식용 경매장 내부 실태 공개 2

  • 카라
  • |
  • 2021-10-26 14:56
  • |
  • 591




지난 12월부터 총 4곳의 개 도살장을 적발하여 129마리의 개들을 전원 구조한바 있는 카라는 고양시 설문동도살장을 급습하는 과정에서 도살자가 파주시에 소재한 대형 개식용 경매장에서 개를 구입하는 정황을 포착하여 경매장 내부실태 파악에 착수하였고 수개월에 걸친 조사 끝에 확인한 개식용경매장 학대 행위 실태를 단독공개한 바 있습니다.

 

개식용이라는 죽음의 유통망에서 공급책 역할을 하며 막대한 현금수익을 올리는 개식용 경매장..



 

그들은 크고 작은 개들을 살집에 따라 A(40킬로대 이상 도사견. 최상급을 지칭), 얼치기(30~35킬로 도사견. 중간급을 지칭), 국물용(살집이 적은 중.소형견을 지칭)으로 분류하며, 경매가 열리기 전 내부 회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로 개들의 입고를 알리고 경매 참여를 독려합니다.






 

매주 이틀 간격으로 열리는 경매 당일, 도살자들의 트럭이 빼곡히 들어차 경매장 입구는 문전성시를 이루고, 경매 시작과 함께 적게는 마리당 8만원 부터 40만원을 외치는 쩌렁쩌렁한 목소리가 경매장 내부를 가득 채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