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 건물 3층 높이 아래 배수로에 고립되어 울고 있던 고양이들

  • 카라
  • |
  • 2021-07-06 12:41
  • |
  • 185

10미터 이상 되는 건물 3층 높이 아래로, 낭떠러지처럼 깊고 어두운 배수로 공간에 고양이 두 마리가 고립되어 지난 금요일부터 4일째 울고 있다는 간절한 제보를 받았습니다.


 


고양이들이 스스로는 절대 빠져나올 수 없는 구조임을 확인한 카라는 급히 현장으로 달려갔습니다.플래시 불빛 없이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까마득한 그 곳에, 고양이 두 마리가 배수로 물을 피해 몸을 웅크리고 있었습니다.

카라 활동가들이 현장에서 포획틀을 줄로 묶어 내려보내는 등 작업을 진행하였지만, 전문 구조 장비 없이는 도저히 고양이를 구조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카라는 119에 상황을 알리고 긴급 구조를 요청했습니다. 119로 접수를 한다고 해도 관할 구조대에서 거부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다행히도 인근 성동서 구조대에서 곧바로 나와 주셔서 구조 작업을 진행하였고, 결국 구조대원 한 분이 직접 몸에 로프를 묶고 깊은 벽 아래로 내려가 그물망으로 고양이를 한마리씩 안아 올려 주셨습니다.

상가 화장실 옆 배수로에 여러날 동안 고립되어 있었던 덕분에 고양이들은 악취가 진동하였지만, 성동서 구조대 분들 덕분에 안전하게 구조될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