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길 생활에서 벗어난 '뿌리', 한쪽 눈을 잃었지만 새 삶을 찾은 '이쁜이'

  • 카라
  • |
  • 2019-01-11 10:09
  • |
  • 263

1. 임신과 출산을 반복하던 불안한 길 생활에서 벗어난 '뿌리'


뿌리를 처음 만난 건 3년 전 쯤이었습니다. 밥 자리에 자주 오던 어미가 낳은 세 마리의 새끼 중 하나가 뿌리였어요.

길 위의 동물들이 어느 순간부터 보이지 않을 때가 있는데, 뿌리 가족들도 언젠가부터 밥을 먹으러 오지 않는가 싶더니 그로부터 한 1년쯤 지났을까, 어느새 다 큰 뿌리가 혼자서 찾아오기 시작했습니다.

늘 혼자 다니던 뿌리는 비슷한 시간에 찾아와 조용히 밥을 먹고, 조금이라도 가까이 다가갈라 치면 이내 도망가 버리는 꽤나 경계가 심한 고양이였습니다. 

꾸준히 밥을 챙겨주면서 미처 중성화까지는 생각도 못한 사이 뿌리가 새끼를 낳기 시작했습니다.

한동안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싶으면 몇 달 후 새끼들과 나타나고, 그러다 또 새끼들은 하나둘 안보이기 시작하고 이런 일들이 두어번 정도 반복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작년 여름이 지나고 또 세마리의 꼬물이들을 데리고 다니는 걸 보고 이제는 그대로 두어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3개월 쯤 된 세 마리 새끼 중 가장 약해보이던 한 마리가 보이지 않기 시작하자 더이상 늦어져선 안되겠다고 생각하고 중성화 수술을 위한 포획을 계획했습니다.

새끼 두마리와 어미를 한꺼번에 포획하는 것은 어려워, 이틀에 걸쳐 포획을 시도했는데 다행히 아기들이 먼저 들어와 쉽게 잡을 수 있었고 다음날 뿌리도 고맙게 포획틀로 들어와 주어 즉시 가까운 카라 병원으로 이동할 수 있었습니다.

병원에서 검진 결과 아기들도 뿌리도 다행히 건강에 큰 이상은 없다고 하여, 두 형제는 임보처에서 지내는 동안 뿌리는 무사히 중성화 수술을 받았습니다.

길 위에서 사는 고단한 삶 속에서 몇 번이나 임신과 출산을 반복하며 얼마나 힘들었을지, 왜 조금더 일찍 도와주지 못했을까 하는 후회도 있었지만 이제라도 뿌리가 편한 삶을 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니 안심이 되었습니다.

워낙 사람에 대한 경계가 심한 편이라 처음엔 병원에서도 밥을 안먹으며 버텼다고 해서 걱정을 했는데, 카라 병원 선생님들께서 정성스럽게 돌봐주신 덕분에 3일 정도 입원하고 무사히 퇴원할 수 있었습니다.

뿌리를 다시 방사하는 것에 대해 고민이 많았는데, 친해지는데 시간이 얼마나 걸리든 간에 뿌리를 돌보고 싶다는 친구가 있어 현재 뿌리는 그 곳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고양이 세 마리가 있는 집인데 아직은 마음을 열지 않고 자기만의 공간에서 지내고 있어요. 다행히 밥도 간식도 잘 먹고 화장실도 잘 가며, 사람보다는 고양이들에게 비교적 친절한 편이라고 합니다.

그동안 혼자서 고생했을 뿌리가 이제는 마음을 놓고 오래오래 건강하고 편안하게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뿌리가 마지막으로 낳은 아기들 두 마리는 지금 좋은 집으로 입양가서 팥도+나스 라는 이름을 얻고 하루하루 신나는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2. 한쪽 눈을 잃었지만 새 삶을 찾은 '이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