혀 아래에 커다란 종양이 있던 '호두'

  • 카라
  • |
  • 2021-07-12 18:39
  • |
  • 127

거리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에게는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삶'이 아닌 치열한 '생존'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위기의 동물들에게 손을 내밀어 주신 분들의 구조 사연을 공유합니다.



[구조사연]

아파트 상가에 있는 김밥집 사장님께서 늘 냥이들 밥을 놓아주셔서 종종 아이들을 만나곤 했습니다. 이 친구는 마이봉, 땡글이, 야옹이, 호두 등등 지나는 주민들마다 각자 이름을 붙여서 불러주시는 귀여운 아이였어요. 침을 흘린지 좀 되었던 것 같은데 근간에 점점 더 심해져 보였지만 도움을 받고있지 못하고 있었어요. 가끔 볼 때마다 걱정이 되긴 했는데 최근에는 점점 식사도 잘 못하는 것 같았습니다.

만날 때마다 고민은 했지만 막상 구조는 지식도 없고 자신도 없어 주저주저 하다가 저러다 죽을 수 있다는 주변 분들 말에 이리저리 물어물어 아이 넣는 틀을 빌려서 병원에 데려가 보았습니다. 아이가 워낙 순해서 별로 버둥 거리지도 않고 잡혀 주더라구요. 처음이라 걱정 많이 했는데 순순히 잡혀주는게 참 고마웠습니다.



[치료 및 진료과정]

병원에서는 구내염이 맞다고 하셨고 이빨, 잇몸 뿐 아이라 목구멍의 염증이 심했습니다. 문제는 혀 아래 부분에 커다란 종양이 있었어요. 엄청 크기도 커서, 그래서 맨날 츄르를 흘리며 먹었었나 본데 막상 보고 나니 그동안 얼마나 아팠을까 하는 생각에 너무 가슴이 아팠습니다. 이빨, 잇몸, 목구멍의 염증이 심해서 송곳니를 제외하고 모두 발치를 해서 염증 치료를 해주셨구요, 혀 아래 있던 3cm의 종양은 떼어냈는데 설암일수도 있다고 조심스레 말씀주셔서 일단 조직검사 결과 기다리고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