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눈이 붙어 뜨지 못하는 채로 웅크려있던 '베마'

  • 카라
  • |
  • 2021-08-09 19:03
  • |
  • 238

거리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에게는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삶'이 아닌 치열한 '생존'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위기의 동물들에게 손을 내밀어 주신 분들의 구조 사연을 공유합니다.



[구조사연]

처음 4월 28일에 길고양이가 사무실 바로 앞 박스 안에 새끼 5마리를 낳았고 다음 날 어미가 새끼들을 물고 다른 곳으로 갔었습니다. 이후, 6월 4일에 사무실 근처에서 새끼고양이 한 마리가 버려진 것을 보았고 상태가 너무 심각해 바로 동네 동물병원으로 가 치료를 받았습니다.  당시 발견했을 때, 새끼 고양이 혼자 있었으며 가만히 앉아 있었고 두 눈이 붙어서 눈을 뜨지 못하는 상태였습니다.



[치료 및 진료과정]

동네에는 동물병원이 딱 한 곳만 있었고, 치료를 받고 일주일이 지나도 상태가 나아지지 않아 경기도 광주에서 분당으로 이동해 큰 동물병원에 방문했습니다. 처음 방문한 병원과 마찬가지로 허피스에 걸린 것 같다고 진단해주셨고, 다른 전염병도 의심이 되어 PCR검사를 진행했습니다. 두 번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2-3일이 흘렀으나, 상태가 더더욱 심각해져서 다른 병원으로 또 옮겨 갔습니다.  세번째 병원에서다행히 좋은 선생님을 만나 상태에 맞는 적절한 치료를 해주셨고, 현재까지 치료를 받고 있으며 병원 예약이 또 잡혀있는 상태입니다.

현재도 두 눈 모두 온전치 않아 한 쪽 눈은 다 뜨지 못하고 한 쪽 눈은 각막 앞부분이 터져버려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완치가 어려울 수 있어 최악의 상황은 한 쪽 눈을 적출할 수도 있다 합니다. 진료 및 약 처방을 받아 매일 하루 2번 가루약을 먹이고, 안약 또한 2번 넣어주고 있습니다.  PCR 검사 결과로는 허피스, 칼리시, 마이코 플라자 3개에 양성반응이 나타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