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에 범백에 걸린 아기냥이 삼남매 리사, 리아, 리리

  • 카라
  • |
  • 2021-11-18 16:37
  • |
  • 180

거리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에게는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삶'이 아닌 치열한 '생존'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위기의 동물들에게 손을 내밀어 주신 분들의 구조 사연을 공유합니다.



[구조사연]

저는 고양이를 반려하는 집사이며, 집 근처 공원에 자주 산책을 다니는 사람입니다. 길고양이들을 돌보며 케어에 관심이 많았을 당시, 시기가 잘 맞아 카라에서 모집하는 공원 급식소 자원봉사에 참여한 이력이 있습니다. 카라를 통해 시작한 공원 급식소 봉사는 지원종료 후에도 개인적으로 이어오고 있습니다.

산책 겸 공원을 돌며 간식, 사료 등을 챙겨주고 있는데 얼마 전 산책로에서 몇 개월 채 안되는 아기냥이들을 발견했습니다. 발견 당시, 주변에 어미로 보이는 고양이는 없었고 눈꼽과 눈물자국이 심한 상태였습니다. 한눈에 보아도 영양 상태가 좋지 않아보여 긴 고민 끝에 구조를 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삼남매는 허피스와 범백을 진단받고 한달째 치료중에 있습니다. 한번에 3마리를 구조하고, 치료기간이 생각보다 길어지고 있어 카라의 도움이 꼭 필요합니다. 



[치료 및 진료과정]

곧바로 집에서 임보하며 통원치료를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입원실이 있고 진료 경험이 있는 병원에 내원하여 입원을 진행했습니다.

구조 후 3마리 모두 허피스만 진단받고 치료를 시작했으나, 3주가 다되어 갈 무렵 남아 2마리가 범백 판정을 받고 열흘 후 여아 1마리도 범백 추가판정을 받았습니다. 범백으로 인해 아기냥이들의 치료와 입원기간이 늘어난 상태이지만, 다행히 잘 견뎌주고 있습니다. 치료가 완료되는대로 3마리 모두 함께 퇴원할 예정입니다. 



[앞으로의 진료 및 치료 후 보호 계획]

완치 판정 후 퇴원하게 되면 임보를 하며 입양공고 게시를 진행 할 예정입니다.

삼남매가 모두 범백을 앓았기 때문에 바로 자택 합사를 진행하기에는 어렵다고 생각해 3개월 정도 지인에게 임보를 부탁했습니다. 자체 격리기간을 가지고 난 뒤 합사하여 임보 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