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빈혈과 탈수로 겨우 움직이던 '야옹이'

  • 카라
  • |
  • 2022-06-15 16:00
  • |
  • 55

거리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에게는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삶'이 아닌 치열한 '생존'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위기의 동물들에게 손을 내밀어 주신 분들의 구조 사연을 공유합니다.



[구조사연]

야옹이는 제가 18년도서부터 저희 아파트에서 봐왔던 길고양이입니다. 올해 초에 갑자기 침을 흘리고 건식사료를 기피하더니 이내 습식사료도 잘 먹지 못하고 피고름까지 흘리는 증상을 보였습니다. 집 근처에 있는 여러 병원을 몇 차례 방문하였고 구내염 진단을 받았습니다. 당시 주사 및 약물 치료를 받았으며 총 한 달간 하루에 두 번씩 약과 사료를 주며 돌보았습니다.

이후 침을 더 이상 흘리지 않고 나아지는 듯하더니 4월 말부터 아무것도 먹지 않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사료를 바꿔가며 계속 주었고 몇 번을 권유하면 겨우 츄르와 물만 먹는 모습을 반복하였습니다. 또한 혈변을 보고, 엉덩이에 혈변이 묻은 채로 돌아다니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계속 아파트 근처에서 살아서 하루에 적어도 1~2번 이상은 봤었는데 요즘에는 낮에만 잠깐 모습을 보인다는 이야기만 전해 듣고 저와는 마주치지 못했습니다. 못 본 지 일주일 만에 야옹이를 마주쳤는데 한눈에 봐도 너무 마른 모습과 기운이 전혀 없고 겨우 움직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날도 야옹이는 음식을 거부하였고 저녁에 바로 구조를 하여 병원으로 데려가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