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한 구내염으로 힘들어 하면서도 의지하던 길친구를 찾아 헤매던 '행복이'

  • 카라
  • |
  • 2022-06-15 13:30
  • |
  • 65

거리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에게는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삶'이 아닌 치열한 '생존'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위기의 동물들에게 손을 내밀어 주신 분들의 구조 사연을 공유합니다.



[구조사연]

행복이는 작고 소심한 아이로 동네 대장인 아이와 같이 붙어 다니던 아이였습니다. 그러다 사람을 너무 좋아하고 나이 많은 대장이는 다른 캣맘에게 입양을 가게 됐고, 행복이는 대장이를 찾아 애타게 동네를 헤매게 되었습니다. 건강 상태는 비교적 양호했으며, 2020년 겨울부터 종종 눈을 뜨지 못할 때도 있었으나 잡기 힘든 아이라 병원에서 처방받은 안약과 약으로 버티며 지냈습니다. 그러다 여름부터 눈뿐만 아니라 구내염 때문인지 사료를 잘 씹지 못하는 상태가 지속되었습니다. 

무스캔처럼 부드러운 캔조차 먹지 못했고 동네에 챙겨줘야 하는 다른 아이들도 많았기 때문에 조금씩이라도 먹는 행복이는 늘 순 외로 밀려났습니다. 그러다 어느 순간부터 먹을 때 머리를 흔들면서 무스 캔마저 잘 먹지 못하고 입 주변은 늘 침으로 지저분한 상태가 지속되자 더 이상 행복이를 거리에 둘 수가 없었습니다. 대장이가 입양 간 후 사람 손을 쉽게 타던 행복이는 포획 틀로 쉽게 잡을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