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짝 마른채 길에 있던 분홍이, 지금은 ‘토토로’로 제2견생을 살고 있어요

  • 카라
  • |
  • 2023-04-24 21:35
  • |
  • 581
거리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에게는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삶’이 아닌 치열한 ‘생존’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위기의 동물들에게 손을 내밀어 주신 분들의 구조 사연을 공유합니다.


구조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