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라
  • 2017-07-20 16:28
  • 1016

    힘겨운 순간을 이겨내고 호전 중인 길냥이들의 후기

    [사람에게 학대받아 골절상을 입은 ‘대추’]


    ‘대추’의 구조자분은 모 지역에서 몇 년 동안 고양이들을 돌보고 있는 분이었습니다. 

    언제나 하던대로, 밥을 살뜰히 챙겨서 주시고 있던 구조자분은, ‘대추’가 몇 주 동안 보이지 않아 근심걱정으로 하루하루를 보내셨다고 합니다. 매일 오던 고양이가 오지 않으니, 이상하게 여긴 것입니다.

    그러던 어느 날, 오랜만에 대추를 마주하게 되었는데, 구조자분은 대추의 모습을 보자마자 너무 놀라 그 자리에서 주저앉아버리고 말았다고 합니다. 

    대추의 모습은 처참한 상처로 칠갑되어 있었고, 턱은 반으로 부러진 듯 했으며, 가슴 쪽에는 커다란 상처가, 팔도 온전치 못했고 전체적으로 피범벅이 되어있던 상황이었습니다. 놀란 마음에 대추를 급히 구조해서 병원에 데려갔고, 대추를 보던 수의사는 ‘아직까지 살아있는게 기적일 정도다’라며 대추의 심각성을 알려주었다고 합니다.


    (구조 직후, 대추의 심각한 상태)


    대추는 턱이 반으로 쪼개져서 덜렁거리고 있었고, 구내염 또한 심각하여 전발치를 해야 하는 상황. 팔과 가슴은 살이 많지 않아 벌어진 상처를 봉합하기도 힘들었고, 특히 상처가 심한 곳들은 구더기가 나오기 직전이라고 했습니다. 수의사는 아무래도 사람에게 학대받은 것 같다는 말을 조심스럽게 건네며, 턱과 가슴 쪽의 상처가 이렇게 심각한 것은 고양이들끼리 다투거나 혹은 개에게 물리거나 해서 생기지 않는 상처라는 이야기를 덧붙였다고 합니다. 


    대추의 상처가 너무 심각해서, 구조자분은 잠시나마 편히 보내주고자 안락사를 생각해보기도 했지만, 대추가 살고 싶어 나를 찾아온 것이 아닐까 하는 마음에, 끝까지 치료를 해주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임보처도 있고, 상처가 전부 아물 때까지 돌봐줄 분들도 있기에, 대추는 긴 수술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대추의 1차 수술)

    (2차 수술 후 회복실에서 회복 중인 대추)

    (3, 4차 수술을 무사히 마치고 회복실에 있는 대추. 확연히 나아지고 살도 조금 더 붙은 모습입니다)


    대추는 턱 골절, 신경 및 피부 봉함, 전발치 등 다양한 수술을 최종 4차에 걸쳐 받고, 여전히 회복 중입니다. 

    총 수 개월이 넘는 시간 동안 네 번의 수술을 견뎌낸 대추는, 구조자분과 임보자분의 도움을 받으며 현재 꾸준히 회복 중이라고 합니다.



    [영역싸움으로 크게 상처를 입었던 ‘봉규’]


    구조자분은 모 지역에서 캣대디로 지내시며 동물보호명예감시원으로 활동하고 있기도 한, 동물, 특히 유기동물들에 대해서는 책임이 깊은 분이었습니다. 

    주변 지인이 임보한 고양이를 잃어버렸다는 말을 듣고, 통덫을 설치하여 고양이를 찾고자 대기하고 있던 날 저녁, 다른 곳에서 갑자기 고양이들끼리 싸우는 소리가 들려 이를 지켜보셨다고 합니다.

    다급히 달려가보니, 치즈냥이와 고등어냥이 두 마리가 신경전을 하고 있었으며, 그 중 고등어냥이는 오른쪽 앞발이 꺾인 듯 굳어보였고, 피가 계속 흘렀으며 엄청난 악취가 나는 상황이었습니다.


    고등어냥이의 상태가 너무 심각해보여, 통덫을 고등어냥이 쪽으로 설치한 후, 참치캔을 놓아주니 배가 많이 고팠던 듯 허겁지겁 참치를 먹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다리가 성치 않아 고양이를 구조하려던 찰나, 동네 주민분이 오셔서 다리가 그런지 꽤 오래되었다는 말을 건넸다고 합니다.그대로 두면 분명히 도태되고 또 다시 싸움에 밀려 힘든 생활을 할 것으로 생각하여, 구조 후 병원에 고등어냥이를 데려간 구조자분. 일단 치료가 시급한 상황이었고, 치료 후 구조자분 본인의 집에서 케어하기로 마음먹었던 구조자분은 본인의 이름을 따서 고등어냥이의 이름을 ‘봉규’라고 지었다고 합니다. 


    (한눈에 봐도 다리 상태가 좋지 못하다는 걸 실감할 수 있는 봉규)

    (봉규의 앞다리 상태는 심각했고, 절단을 면치 못하는 상황이었습니다)


    봉규는 다리 절단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살기 위한 처치였으니 불가피하다는 판단이었고, 다행스럽게도 수술을 잘 마치고 봉규는 회복에 들어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