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없는식탁] 제철 맞이 가을 채식 식단 - 채탕, 삼색튀김

  • 카라
  • |
  • 2017-09-28 22:04
  • |
  • 1227


전문 

사상 최악의 조류독감(AI) 살처분 사태 속에서 애꿎게 희생된 닭과 오리의 수가 4천만 마리에 이르렀습니다. 국내 축산업의 99%를 차지하는 '공장식 축산'은 동물을 착취하는 형태로 이뤄지고 있으며 이번 조류독감(AI) 사태를 악화시킨 요인입니다. 엄연한 생명임에도 식품으로서 몸과 삶을 다 바쳐야 하는 농장동물들. 공장식 축산이 변화하지 않고서는 동물들의 고통을 줄여줄 수 없는데요. 카라는 '더 이상 농장동물의 고통을 당연시 하지 말고 음식을 바꿔보자'는 취지로 올해 [고통 없는 식탁] 기획을 마련했습니다. [고통 없는 식탁]에서는 일상 속에서 어렵지 않게 실천할 수 있는 비건 음식을 차례로 소개합니다. 마음 속 실천들이 모이면 변화도 어렵지 않습니다.


뜨거웠던 여름이 지나고, 어느새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고 있습니다. 가을이 자신이 돌아왔다며 존재감을 뽐내는 요즘입니다.

여름동안 지치고 힘들어했던 나의 몸에게 고생했다고, 수고 많았다고 다독여주며 맛있는 음식으로 기운을 북돋아주면 좋을 것 같은데요.

그래서 카라가 준비한 다섯 번째 [고통 없는 식탁]에서는 제철을 맞은 재료로 만든 건강한 식단을 제안합니다!

추어탕 스타일로 끓였지만 추어탕보다 더 시원하고 속풀이에도 좋은 채탕과 그냥 먹어도, 채탕과 먹어도 맛있는 삼색튀김을 준비했습니다.


■ 여름 더위로 지쳤던 몸에 힘을! 속 시원한 채탕


<채수 만들기>

시원한 채탕의 가장 기본인 채수를 만들어 보겠습니다.


1. 재료 소개

다시마 40g, 건표고 40g, 무 400g, 물 4L, 대파뿌리 등


진하게 우리기 위해 다시마와 건표고를 많이 넣어줍니다.

다시마는 찬물에 우려서(냉침, 4시간 이상) 건진 후 건표고와 무, 대파뿌리 등을 넣어 끓여줍니다.

------------------------(전날 해도 됩니다)-------------------------


여기서 Tip! 채수를만들고 건진 표고는 슬라이스해서 채탕을 끓일 때 함께 넣으면 더욱 맛이 좋습니다.


<채탕 만들기>


1. 재료 소개

삶은 얼갈이 400g, 고사리 200g, 숙주 300g, 맛느타리 200g, 홍고추 2개, 청양고추 2개, 방아잎30g, 대파 2뿌리, 마늘 3T, 생강 1t, 된장 6T, 고춧가루 1T, 들깨가루 3T, 산초가루 1t, 죽염 2t

잠깐 상식!

방아잎은 곽향 배초향이라고도 불리는 채소입니다. 8월에서 10월이 제철입니다.(지금이 딱이네요!)

방아잎은 깻잎과 비슷하게 생겼으며 향이 독특해 사람마다 호불호가 나뉘는 식물인데요, 각종 찌개나 여러 요리에 넣어 조리할 수 있는 쓰임새가 많은 향신 채소입니다. 

한의학에서 방아잎은 신체의 기 흐름을 통하게 하여 여름철 속이 냉해서 생기는 몸의 불균형을 바로 잡아주는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여름동안 무더위에 지쳤던 몸에 매우 적합한 채소라고 할  수 있겠네요.


2. 채탕 만들기

그럼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채탕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먼저 얼갈이와 고사리를 적당한 크기로 썰어줍니다.


썰어놓은 얼갈이, 고사리에 고춧가루, 된장, 다진 마늘, 청양고추를 넣어주세요.

조물조물 밑간을 해줍니다. 조물조물


준비한 채수에 맛느타리, 숙주를 넣고 끓여줍니다.


한소끔 끓으면 밑간을 해둔 재료와 슬라이스한 표고버섯을 넣고 한 번 더 끓여줍니다.

슬슬 식욕을 당기는 냄새가 올라오네요.


채탕이 맛있게 익어갈 즈음 대파, 생강, 방아, 홍고추, 들깨가루, 산초, 죽염을 넣고 끓여줍니다.

들깨, 산초, 방아, 죽염 등은 개인의 취향에 맞게 가감하시면 됩니다.


이때 오래 끓이면 더욱 깊은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부드러운 식감을 좋아한다면 푹 끓여서 드셔도 맛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