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 귀여운애 옆에 귀여운애 입양파티 후기

  • 카라
  • |
  • 2020-06-18 16:17
  • |
  • 659


파주 공장견 중 6개월 미만 아가 33마리와 함께한 '귀여운애 옆에 귀여운애 입양파티'는 많은 분들의 관심 속에 잘 마무리 되었습니다.

여전히 코로나19로 모두가 조심스럽지만 이젠 소독과 마스크로 서로서로 조심하면서 행사는 진행되었습니다.


너무 이뻐보이는 개월수의 아가들이라 조금은 서둘러  입양을 보내주고 싶은 마음으로 조금은 미흡하게 보일지도 모르지만 준비하는 활동가와 33마리의 목욕을 도와주신 봉사자분들 덕에 이번 입양파티는 토,일 양일에 걸쳐 치뤄졌습니다. 이례적으로 이번 입양파티에는 신청자분들의 출석율이 80%가 넘어 입양파티를 하면서 참 행복했습니다.^^


빼곡히 붙어있는 프로필사진에 비해  아이들이 참 적어 보이네요. 이번 공장 견들은 모두 비슷한 모습이라 이름과 매칭이 참 힘들었다고 하네요. 그래도 귀여운애 옆에 귀여운애를 잘 보면 모두 개성있고 다르게 보인답니다.



첫날은 낯설어서 인지 아이들이 얌전하기만 합니다.ㅜㅜ


아이들과 만나는 시간은 멀리서 봐도 즐겁기만 합니다. 모두가 귀여움의 탄성이 이곳저곳에서 들립니다.


아직 엄마 젖을 먹고 있는 아가들도 잠깐 입양파티에 참석을 해주었네요. ^_____^ 내려온 김에 꼭 가족을 만나길 바랍니다.


2틀째가 되니 조금은 지친 활동가를 위로하듯 재롱도 부리고 자기들끼리도 신이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