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모란시장] 서울축산 검은 장막 아래 감추어졌던 개들의 고통, 카라에서 고발했습니다.

  • 카라
  • |
  • 2018-05-31 09:57
  • |
  • 4522


524일 행정 대집행 과정에서 서울축산의 동물학대 실태가 낱낱이 드러났습니다.

서울축산이 성남시와 산 개 진열과 도살을 하지 않겠다며 환경정비 업무 협약을 맺은 것은 20161213일로 지금으로부터 거의 2년여 전입니다. 그러나 오직 서울축산만 약속을 어기고 지금까지 개들을 진열 도살하며 도살 특수를 누리는 파렴치한 행위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이대로 두었다가는 곧 다가올 복날, 그리고 여름 내내 서울축산의 비윤리적 행위가 지속될 위기에서, 결국 20178월부터 강제집행이 통보되기에 이르렀고 이에 응하지 않는 서울축산을 상대로 성남시 중원구청 그리고 카라가 보조참가하여 서울축산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실현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성남시와 중원구청은 대집행이 있던 25일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은 26.2, 26일은 29.6까지 한여름 날씨로 치솟았습니다. 이 더위 속에 장막히 걷힌 서울축산의 모습은 경악 그 자체였습니다. 카라는 530, 성남 중원경찰서에 서울축산을 개정 동물보호법에 따라 동물학대로 고발했습니다. 개들을 진열 도살하는 업소들이 거의 서울축산과 유사한 동물학대를 자행하고 있습니다. 카라는 이번 고발에서 서울축산이 처벌 받는 선례를 남기기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하고, 학대자로부터 저 개들을 격리하기 위해 현행법이 허용하는 모든 일을 개식용에 반대하는 시민들, 그리고 동료 동물단체들과 함께 적극 전개해 나갈 것입니다.


아래는 상세 고발 내용입니다. 첨부된 파일도 참조해 주세요.


---아래 ----


불법 장막이 걷히자 면적 35도 되지 않는 임시 철망에 개 최소 60여 마리를 가두고 29가 넘는 기온에 사방을 공기도 통하지 않도록 둘러싼 후물 조차 급여 없이 맵고 염분이 가득한 음식물폐기물만을 급여하고 있던 서울축산 동물학대의 실체가 드러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