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 경추 골절로 산속에 홀로 누워 울고 있던 '해조'

  • 카라
  • |
  • 2022-06-30 19:01
  • |
  • 154



카라는 작년에 관악산에서 두 마리의 개 '해별이'와 '달비'를 구조했습니다.

(▶관련 글 https://www.ekara.org/activity/mate/read/15392)

카라는 해별이와 달비 포획부터 치료, 사회화 교육, 입양을 진행하였습니다. 이미 야생화가 진행된 개들에 대한 사회화 과정은 쉽지 않았습니다. 카라는 21년 12월 해별이와 달비 사례를 바탕으로 서울시와 공동 주관 <소위 '들개' 현황 및 향후 과제>에 대한 토론회를 진행하는 등 유기견 발생과 소위 들개 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관련 자료 https://www.ekara.org/report/ekara/read/15377)

하지만 카라의 구조와 많은 논의에도 불구하고 해별이와 달비가 구조된 일대에는 중성화도 되지 않은 채 유기되어 산속에서 출산을 하는 다른 개들이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대부분 구조 장비에 대한 경계가 심하고 사람 손을 피해 살며 야생화가 진행되어 포획이 매우 어렵습니다. 해별이와 달비 형제들도 그렇게 관악산을 떠돌며 이번 봄 출산을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