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육곰 해방 프로젝트] 7월 돌봄 소식

  • 카라
  • |
  • 2022-07-29 15:51
  • |
  • 80

여름은 물놀이의 계절


물놀이하는 반달가슴곰을 보신적 있나요? 곰과 물을 떠올려보면, 흐르는 강물을 거꾸로 거슬러 오르는 연어를 잡아먹는 불곰이 떠오르시죠? 네, 반달가슴곰과 불곰은 다른 종입니다. 사실 저희도 물놀이하는 야생 반달가슴곰은 본 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반달가슴곰이 물놀이를 무척 좋아하는 것은 틀림없습니다. 동물원이나 생츄어리에 사는 반달가슴곰들은 물놀이를 몹시 좋아하거든요.

화천의 사육곰들은 어떨까요? 화천 사육곰 농장은 40년 전 처음 지을 때 한 칸에 곰 목욕탕을 하나씩 지어 놓았습니다. 헤엄을 칠 수 있는 크기는 아니지만, 곰 한 마리가 풍덩 들어가서 몸을 담그고 놀 수 있는 크기였습니다. 그래서 지금도 활동가들이 목욕탕 쪽에서 호스로 물을 뿌려주면 신나게 물을 맞으러 오는 곰들이 여럿입니다. 등에 뿌려봐, 가슴에 뿌려봐, 나는 물을 잡을 거야! 하면서 물을 즐깁니다.

안타깝게도 칸마다 있던 목욕탕은 긴 세월에 다 망가진 지 오래라 이제는 물을 받기 어렵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작년 이맘때 활동가들은 급하게 스테인레스 물통을 제작해서 마실 물을 담아주었는데요. 마실 물을 넉넉히 담으려고 제법 큰 물통을 달아주기는 했지만, 놀랍게도 곰들은 그 물통에 들어가 앉는 시도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단단히 달아주었으니 망정이지, 약한 물통이었으면 다 망가졌을 뻔했습니다. 엉덩이를 겨우 끼울 수 있는 정도밖에 안 되는데 기어코 물통에 들어가서 물놀이를 즐기는 모습은 언제 봐도 우습고 딱합니다.

미니방사장을 만들면 큰 물놀이장이 생기겠지만, 그 전에 무더위를 식히기 위해 활동가들은 대규모 김장에 사용하는 플라스틱 대야를 구비했습니다. 체구가 작은 화천의 사육곰들이 제법 첨벙거릴 수 있는 크기인데요. 그 김장 대야의 새로운 쓰임을 보시며, 새로 만들 미니방사장의 물놀이터를 함께 상상해주세요!

미자르와 알코르를 소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