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보호소] 달봉이네 보호소 축소 및 자립 프로젝트 시작하며

  • 카라
  • |
  • 2021-05-25 14:02
  • |
  • 646






10년째 제자리걸음, 사설보호소 문제

이제는 국가의 정책 의제로서 법제도 수립 시급하다

 

- 달봉이네 보호소 축소 및 자립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

 


사설보호소와 애니멀 호딩

 

전국 곳곳에서 민간이 운영하는 크고 작은 유기동물 보호소(이하 사설보호소)가 존재합니다. 입소된 동물들의 복지를 책임지면서 모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보호소가 있는 반면, 최소한의 보호조치도 기대하기 어려운 열악한 환경에서 동물들을 방치하는 보호소도 있습니다. 이러한 사설보호소가 생기게 된 배경에는 인적·물적 인프라 부족으로 입양 활성화를 기대하기 어렵고 공고 기간 이후 안락사를 시행하는 시보호소의 한계가 크게 작용합니다. 버려진 생명들을 살리고 기회를 주고 싶어 하는 일부 시민들이 한두 마리 거두기 시작하면서 크고 작은 사설보호소로 확대되는 사례들이 너무도 많습니다.

 

지속가능하지 못한 사설보호소의 양상은 크게 2가지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버려진 한두 마리의 동물로 시작했지만 자체 번식하거나 개체가 계속 유입되어 보호소화() 되면서 감당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른 사례와 관리 가능 범주를 이미 넘어섰음에도 불구하고 보호 개체들을 입양 보내려 하지 않으면서 계속 주변에 방치하는 저장강박(hoarding)에 기인한 동물 수집, 즉 애니멀 호딩 또는 애니멀 호딩 위험군의 성격을 지닌 사례입니다.

 

이런 열악한 사설보호소가 결국은 동물학대 문제로 이어지는 현실이지만 정부는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면서도 해결에 여전히 소극적입니다. 사설보호소 관리 및 지원의 근거가 되는 법제도가 수립되어야 하지만 그 무엇도 진행되고 있지 않습니다. 어떠한 정부 지원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에서 악화일로에 치달은 사설보호소에 대한 각종 지원 요청이 민간단체로 쇄도하고 있고, 많게는 수백 마리 규모에 이르는 사설보호소 문제를 민간 단위에서 감당하기에는 한계가 노정되어 있습니다.

 

그럼에도 이러한 사각지대 속 사설보호소 문제를 외면할 수 없어 동물권행동 카라는 가용 자원과 실효성 있는 방안을 강구하고, 이를 기반으로 사설보호소 지원활동을 이행하고 있습니다. 크게 사설보호소 지원사업애니멀 호딩 대응사업 입니다.

 

 

사설보호소 지원사업

 

카라가 진행한 사설보호소 지원사업은 2002년부터 시작됩니다. 아픈 개체들의 치료 중성화 지원은 물론 사료, 미용, 견사 보수 등 다양한 형태의 지원활동을 벌였습니다. 2012년 용인에 위치한 <생명이네 보호소>에서 화재 사건이 발생하면서 카라는 컨테이너 마련을 포함한 여러 지원을 진행하던 중에 보호소 부지가 재개발 사업지로 선정되면서 개체들의 구조를 진행한 바 있습니다. 당시 7마리를 구조하여 6년이 경과한 지금 3마리가 남아 카라 더봄센터에서 보호받고 있습니다.

 

반려견 미용업을 하시던 아주머니가 미용을 맡긴 후 찾아가지 않아 그대로 유기된 개들 70여 마리를 거두어 혼자 보호하던 <달님이네 보호소>도 카라의 지원사업 대상이었습니다. 영문도 모른 채 버려진 개들뿐만 아니라 인근에서 배회하는 떠돌이 개들을 연민의 마음으로 거두면서 개체수가 증가한 사례입니다. 보호소가 자립할 수 있는 수준으로 개체수를 줄이기 위해 입양 연계를 우선적으로 진행했습니다. 그러나 2016년 소장이자 아이들의 유일한 보호자였던 아주머니가 갑작스럽게 사라지면서 카라는 73마리를 구조하여 입양을 보냈고, 4년 반이 경과한 지금 19마리가 카라의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2000년대 초반부터 진행된 은평 뉴타운 재개발 사업으로 일대에 유기동물들이 대량 발생한 바 있습니다. 굶주리고 온전한 쉼터도 없어 배회하고 다닌 유기견들을 외면할 수 없었던 아주머니는 한 마리씩 거두다 중성화가 되지 않은 개체들이 자체 번식하면서 180여 마리까지 증가, 지금의 <달봉이네 보호소>가 생기게 되었습니다. 카라는 비닐 한 장 없던 시설들을 정비하고 개체 증식이 일어나지 않도록 일차적 목표를 두며 중성화 수술을 진행했습니다. 또한 당시 보호소 부지의 개발 문제로 새로운 터전을 찾고 이전을 도왔습니다.

 

지속가능하지 못한 사설보호소는 규모를 축소하거나 그 이상의 관리가 어려운 경우 폐쇄되어야 합니다. <달봉이네 보호소>는 이미 개체수만으로도 한 사람의 관리 범주를 넘어선 상황이기 때문에 대책이 필요합니다. 카라는 현재 130여 마리 중 올해 70마리 구조 계획을 수립하였고, 비교적 사회화 훈련 속도가 빠른 개체들을 선별하여 입양으로 연계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내년 또한 마찬가지로 달봉이네 동물들을 추가로 구조하여 가정으로 갈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