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농장동물들이 고기의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다면? - 미래식량을 위한 컨퍼런스에 다녀왔습니다!

  • 카라
  • |
  • 2018-11-14 17:27
  • |
  • 280

Innovation & Sustainability 2018
2018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동물권행동 카라는 공장식 축산 99%의 암울한 현실 속에 농장동물을 위해 많은 실천적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공장식 축산 문제에 대한 헌법 소원, 감금틀 철폐를 위한 백만인 서명운동 <공장 대신 농장을!>, 동물의 고통이 없는 채식 실천을 위한 <고통 없는 식탁><MEAT FREE TODAY!> 등 농장동물의 처우 개선과 권리를 지켜주기 위한 다양한 캠페인들을 진행해 왔습니다.

아직은 극소수에 불과한 복지농장을 알리고 소비자 스스로 사육환경을 구분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축산물을 선택할 때 공장식 축산물 보다는 윤리적 소비를 할 수 있도록 돕는 일도 포함해서요.


육류의 소비를 줄이고 채식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해 온 카라는 농장동물에 대한 또 다른 실천적 대안을 찾을 수 있을까 하는 고민 속에 지난 11월 1일 미래 식량에 대한 '2018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에 다녀왔습니다. 이번  컨퍼런스가 우리나라에서 고통을 받는 농장동물이 줄어드는 또 다른 계기가 되길 희망하면서요.


지속적인 인구의 증가와 자원의 부족으로 인류의 미래식량에 대한 연구와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데요, 미래식량 중 가장 큰 이슈는 바로 대체 단백질입니다. 대체 단백질은 식물성 기반의 고기와 세포 배양 고기로 나눌 수 있습니다. 이러한 기술들은 동물의 고통을 줄인다는 측면에서 동물학대 문제의 해결뿐만 아니라 환경문제와 식량문제 등 여러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컨퍼런스의 주된 주제는 ‘제4차 산업혁명’이었습니다. 인구 문제, 자원 부족, 기후 변화와 생태계 위기, 지속가능성, 기술발전, 세계화와 미래 시장 등은 제4차 산업혁명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이면서, 동시에 제4차 산업혁명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들입니다.

그래서 이날 컨퍼런스는 지속가능발전과 관련된 세계적인 전문가들이 모여 미래 식량, 미래 운송수단, 지속가능한 브랜드 등 3가지 주제에 대해 논의가 진행되었습니다. 카라는 그중 농림축산식품부가 준비한 ‘미래 식량(future food)' 세션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지금부터 현장에서 나온 미래 식량의 트렌드, 여러분과 나누고자 합니다.



[오전 - 축사와 기조연설]


오전은 축사와 기조연설이 있었는데요. 기조연설자 중 뉴질랜드 파무 팜스(Pamu Farms)의 CEO인 스티븐 카덴(Steven Carden)의 농축산업과 환경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연설을 간단히 전해드립니다.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지구의 배경에는 농업과 축산업이 있으며, 이 변화는 우리뿐만 아니라 우리의 후손에게도 영향을 주게 됩니다. 식량을 만드는 현재의 방식 자체가 위협에 처해있으며 지속될 수 없다는 얘기입니다.

더 넓은 경작지 확보와 가축 사육의 집약화를 통해 식량비용의 절감을 가져왔으나, 많은 물과 화학 물질을 사용하는 등 문제가 큽니다. 가축을 키우면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는 전체 온실가스의 50%를 차지하고 있어 꽤 심각한 문제입니다.


그는 식량을 생산하는 전통적 방식은 위기에 처해있으니 변화가 필요하다며 참가자들의 경각심을 일깨웠습니다.



[오후 - Future Food 미래 식량 워크숍]

현재의 축산 시스템은 동물학대도 심각하지만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육지뿐만 아니라 바다에서도 위협은 커지고 있습니다. 무분별한 어류 남획과 미세 플라스틱 오염으로 인해 2050년에는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많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들로 많은 전문가와 학자들은 미래 식량에 대해 많은 연구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그중에 대체 단백질 기술 분야는 전 세계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된 분야입니다. 식물성 기반 고기와 세포 배양육에 대한 연구는 기존 축산업의 동물학대와 환경파괴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이 자리에 식물성 기반 고기와 세포 배양육에 집중하고 있는 5개 회사 관계자가 나와 회사 소개와 함께 관련된 이슈들을 전달했습니다. 참가자들의 발표와 토론에서 정말 많은 이야기가 나왔지만 최대한 간단히 정리해 전해드립니다.

(참가자들이 발표 후 토론 및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파서블 푸드의 조던 사도스키, 멤피스 미트의 데이비드 케이, 굿 닷의 스테파니 다운스, 오션 허거 푸드의 데이비드 벤자퀜 그리고 토론의 사회자이다.)

■ 식물성 단백질로 해산물을 만드는 오션 허거 푸드(Ocean Hugger Foods)의 CEO인 데이비드 벤자퀜(David Benzaquen)이 미래 식량 워크숍의 첫 문을 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