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 소똥 위의 개들 - 견과류 친구들을 응원해 주세요!

  • 카라
  • |
  • 2019-02-26 23:09
  • |
  • 325




소똥 위, 동물학대가 대를 이었다


학대는 소 십수 마리가 살고 있는 외양간에서 일어났습니다. 외양간 주인부부는 소들이 배설한 대변을 달리 치울 데가 없었는지 외양간 구석에 잔뜩 쌓아놓았던 것입니다. 그리고 거기, 그 소똥 위에서 개들이 살고 있었습니다.


짧은 줄에 묶인 개들은 네 마리였습니다. 저마다 떨어진 곳에서 물 한 모금, 사료 한 톨 없는 빈 그릇을 앞에 두고 낯선 사람에게 짖고 있었다는 것이 카라 후원자님의 제보였습니다. 그가 보내준 영상 속에서는 허름한 개집도 몇 개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소똥 냄새가 코를 찔러 잠시도 있을 수 없는 곳, 사람보다 후각이 몇 배는 더 예민한 개들에게는 얼마나 고통스러운 냄새일까 싶습니다. 네 마리 외 다른 흰 개는 목줄이 풀린 채 이 곳을 오가며 살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 인생이 역시 고달픈 건 마찬가지겠지만 그나마 소똥 위에서 묶여 사는 게 아니라서 다행이라고 해야 할까 싶었습니다.


언제부터 그 곳에서 개들이 살고 있었는지는 정확하지 않습니다. 외양간 주인부부는 개들에 대해 묻자 ‘개가 더 많았는데 지금은 없다’고 했습니다. 없어진 개들은 ‘개소주’가 되거나 ‘개고기’가 됐다고요. 어미가 새끼를 낳으면 어미는 잡아먹고 새끼는 짧은 줄에 매어 기르고, 그리고 새끼가 자라 성견이 되면 어미와 같은 운명을 반복했습니다. 대를 거듭한 비극이었습니다.







개들은 그래도 발라당 배를 보였다


외양간 주인부부와 그 동네 사람들에게 소똥 위 개들은 ‘당연히 그렇게 길러 잡아먹어도 되는 존재’였는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개들의 복지상태는 분명 심각하게 훼손되어 있었습니다. 소똥 위에서 길러진다는 점, 목줄이 짧은 점, 깨끗한 물을 마시지 못하고 있는 점, 그 모두 학대이며 폭력이었습니다. 주인부부는 개를 길러서는 안 되는 사람이었습니다. 카라는 구조를 결정했습니다.


눈이 내렸다 펄펄 내리기를 반복하던 날, 카라 활동가들이 문제의 외양간에 도착했습니다. 소똥 위의 개들은 외양간 바깥쪽 공간으로 이동해 있었습니다. 민원이 들어오자 주인부부가 개들을 소똥 위에서 야외로 빼놓은 듯 했습니다. 추위 속에서도 개들이 의지할 것은 허름한 개집밖에 없었습니다. 개들은 낯선 이들에게 그리 사교적이지는 않았습니다. 한 마리는 겁에 질려 왕왕 짖었고, 두 마리는 그저 가만히 웅크리고 있었습니다. 다른 한 마리는 수레 밑에 숨어서 눈치만 살폈고요. 외양간 철장 너머 저 빈 밭에서 흰 개가 당황해서 뛰어다니는 것이 보였습니다. 목줄이 풀려난 개였습니다. 많이 불안한지 우왕좌왕하는 모습이었습니다.









빈 밭에 풀려나 있는 개를 포획하기 위해 빈 밭으로 내려가 포획틀을 설치했습니다. 그 도중에 밭에 반쯤 묻힌 강아지 사체를 발견했습니다. 수분기도 빠지지 않은 채 말랑말랑한 상태로 보아 죽은 지 얼마 안 된 모양이었습니다. 소똥 위에서 야외로 이동한 개들 중 한 마리가 낳은 새끼인 듯 했습니다. 죽은 것을 처리하지 못해 그냥 담 너머로 던진 모양인 듯 했습니다. 포획틀을 설치하다 말고 다른 사체도 있을까 싶어 밭을 샅샅이 뒤졌습니다. 사체는 없었습니다. 울적한 마음으로 포획틀 설치를 마무리했습니다.


포획틀을 모두 설치한 뒤에는 개들이 있는 곳에 바리케이트를 쳤습니다. 차 안으로 들어가 인기척을 내지 않자, 얼마 지나지 않아 빈 밭 위에서 뛰어다니던 개가 개구멍을 통해 외양간 철장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친구들을 만나러 온 것입니다. 근처에 숨어있던 활동가가 개구멍을 막는 것을 신호로 구조작업이 시작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