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 영하 20도에서 태어난 새끼들과 떠돌이 어미견

  • 카라
  • |
  • 2021-01-21 18:42
  • |
  • 769
영하의 기온에 길에서 새끼들을 낳아 기르던 어미견

영하 20도의 최악의 혹한 속에서 떠돌이개가 새끼를 낳았습니다. 어미 개는 출산 전 숨을 곳도 찾지 못하고, 땅이 얼어버려 땅굴을 팔 수도 없었습니다. 하필 제일 추울 때 출산을 한 어미개는 나뭇가지와 나뭇잎이 썩는 지열에 겨우 몸을 지탱해 새끼들을 지킬 수 밖에 없었습니다.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찬바람에 눈까지 내린 날씨에 새끼들의 생존률은 너무나 떨어집니다. 더군다나 어렵게 살아남는다 하더라도 떠돌이개로서 살아가기엔 이 사회는 버려진 개들에게 너무 가혹합니다. 카라의 활동가들은 이 개들을 구하기 위해 안성으로 달려갔습니다.

커다란 트럭들이 오고가는 찻길 바로 옆 덤불 위에서 어미개는 자신의 온기로만 눈도 못 뜬 새끼들을 지키고 있었습니다. 활동가들은 어미개까지 안전히 구조하기 위해 어린 새끼들을 포획틀 안에 놓고 자리를 피했습니다.



신중한 성격의 어미는 포획틀 주위를 기웃거리다가 멀리 사라졌다가, 다시 다가오기를 반복했습니다. 어미는 낯선 위험을 감수하면서도 새끼들을 지키기 위해 포획틀에 들어갔습니다. 어미개와 새끼들 일가족은 함께 안전히 구조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