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라
  • 2018-02-04 21:22
  • 3455

[공장 대신 농장을!] 삐용아, 행복하렴

고기가 아닌 생명으로서의 새 삶을 시작한 돼지가 있습니다.

우리는 그 돼지에게 ‘삐용이’란 이름을 붙여 주었습니다. 영화 속 '빠삐용'처럼 공장식 축산이라는 잔인한 감옥을 탈출했다는 의미입니다. 

삐용이는 구조자분과 함께 지내다 카라와 협력하는 동물복지농장으로 이동하여 보금자리를 찾았습니다. 발견 즉시 기꺼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던 구조자 덕분입니다. 

"삐용아, 행복하렴~"


(1월 29일 새 보금자리로 고단한 이동일정을 마친 뒤 잠에 푹 빠진 삐용이)


고기용으로 태어난 1천만 마리 돼지들이 이 땅 보이지 않는 어딘가에서 우리들과 함께 '숨쉬고' 있습니다. 이름 없이 일련번호로 살면서 죽음을 향하여 살을 찌워야 하는 비육돈(남자 돼지)의 삶은 고작 6개월.

삐용이도 그러한 돼지 중 하나였을 겁니다.

삐용이는 2017년 12월 30일 밤 자유로 인근 찻길에서 구조자 분에 의해 발견되었습니다. 30kg 정도의 어린 돼지 삐용이는 2개월령을 막 넘긴 것으로 추정됩니다. 발견 당시 삐용이는 눈이 진물러 붙은 상태에서 도로를 헤매고 있었습니다. 

구조자 분께서는 차사고의 위험이 높은 상황에서 소방서에 도움을 구해 삐용이를 응급 구조한 뒤 카라에 불쌍한 돼지를 도와달라고 연락해 왔습니다. 구조된 삐용이의 온몸은 오물 투성이에 심각한 냄새가 났으며 연신 기침을 해댔습니다.


(1월 4일 구조자분댁을 방문한 카라)


돼지구조에 대한 아픈 기억을 갖고 있던 카라는 즉시 삐용이를 살리기로 결심했습니다. 카라는 삐용이의 보금자리를 찾는 한편 2018년 1월 11일 시보호소로부터 소유권을 인계했습니다. 구조자분께서는 거처가 마련될 때까지 아픈 삐용이를 정성껏 돌봐 주셨고 마침내 지난 1월 29일 삐용이는 카라와 협력중인 동물복지농장으로 이동을 마쳤습니다. 이곳에서 삐용이는 평생 도살되지 않고 생명으로 존중받고 살아가게 되었습니다.   


(구조자분의 보살핌을 받고 있는 삐용)



(1월 11일 방문 당시)



(1월 29일 구조자분댁 임시거처에서 보금자리가 될 동물복지농장으로 이동하던 모습)



(1월 29일 임시거처를 떠나며 "삐용아, 행복하렴")



2015년 12월, 도축장으로 가던 길에 탈출했지만 결국 고기로서의 운명을 바꾸지 못했던 돼지의 이름도 '삐용이'였습니다. 

2년 전 겨울, 한 지역의 시민 분으로부터 다급한 연락이 왔습니다. 인근에서 돼지 한 마리가 발견돼 지자체 시보호소 입소 상태인데 곧 공고가 끝나니 돼지를 살릴 수 있도록 카라가 도와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돼지는 남아 100kg이었고 6개월령을 채우고 도살장으로 끌려가던 길에 빠져나온 것으로 보였습니다. 

카라는 시민분과 함께 긴급히 돼지의 거처 마련을 위해 여기저기 전화를 돌리며 백방으로 수소문 했고 마침내 길이 열렸습니다. 돼지의 안식처를, 우리 삐용이의 평생 안식처를 찾은 것입니다! 

기쁜 마음에 삐용이를 데려올 일만 남았다 생각하던 터에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접했습니다. 공고기간이 끝난 뒤 주말이어서 시보호소측과 연락이 닿지 않던 잠깐 사이, 돼지의 ‘주인’이라는 사람이 나타나 삐용이를 바로 도축장으로 끌고 갔다는 것입니다... ...

소식이 알려진 그날, 삐용이를 살리려 애썼던 지역 시민분과 카라의 활동가들 모두 울었습니다. 생사의 갈림길에서 생명의 길을 찾아 목숨을 걸고 탈출했던 삐용이가 다시 도축장으로 돌아가게 된 것, 그것을 막지 못한 것이 너무도 마음 아팠습니다.


짧았던 인연, 그 돼지의 이름도 ‘삐용이’였습니다. 카라에게 첫 ‘삐용이’는 아픈 생채기 같은 기억입니다.



‘이번에는 무조건 살린다’

최근 자유로에서 구조된 돼지는 활동가들 사이에서 이미 자연스럽게 제 2의 ‘삐용이’로 불리우고 있었습니다. 

삐용이는 공고기간중 시보호소에 머무를 장소가 없어 구조자분의 마당 한 켠에 머무르는 중이었습니다. 구조자분의 최초 제보 후 이틀 뒤인 1월 4일, 카라는 구조자분 댁을 직접 방문했습니다.


(구조자분이 마련해 주신 삐용이 임시거처)


예쁜 돼지 한 마리가 이불을 덮고 새근새근 잠들어 있었습니다. 눈이 짓물러 있었고, 설사를 계속하고 있었지만 구조자분의 따뜻한 배려로 너무도 편안해 보이는 얼굴, 살아 숨쉬는 삐용이의 모습이었습니다. 이동시기가 다가올 무렵 극진한 보살핌 덕에 삐용이는 설사가 멎은 상태였고 큰 이상 없이 활기를 찾았습니다.